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더비'서 충돌한 투헬-콘테 감독, 징계받을까…FA 조사

송고시간2022-08-16 10:44

충돌하는 투헬(왼쪽)과 콘테 감독
충돌하는 투헬(왼쪽)과 콘테 감독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토트넘전에서 발생한 감독 간 충돌 사건을 살펴본다.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2라운드(2-2 무)에서 갈등을 빚었다.

경기 도중 세리머니로 기 싸움을 펼친 두 감독은 경기 종료 때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다시 분노를 폭발했고, 몸싸움 직전까지 간 끝에 두 감독 모두 레드카드를 받았다.

FA는 이후 성명을 통해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은 FA 규정 E3를 위반한 혐의가 있다. 이들이 경기 종료 뒤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E3 규정은 부적절하거나 경기의 평판을 떨어뜨리는 행위, 폭력, 심각한 반칙, 협박, 욕설 등을 금지하고 있다.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은 18일까지 각자 입장을 담은 소견서를 FA에 제출해야 한다.

영국 BBC는 두 감독이 받은 레드카드 자체가 출장 정지 징계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즉 FA의 추가 징계가 내려지지 않는다면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 모두 EPL 3라운드에선 벤치를 지킬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투헬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드러낸 만큼 별도의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투헬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토트넘의 두 골은 모두 인정될 수 없다. 이길 자격이 있는 팀은 한 팀뿐이고, 그건 우리"라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그는 토트넘전 주심이었던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더는 첼시 경기를 맡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FA는 현재 투헬 감독의 발언 역시 조사 중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