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규백 "당헌 개정, 어느 한두 사람 위한 것 아냐"

송고시간2022-08-16 09:28

전당대회준비위 회의 참석하는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 회의 참석하는 안규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은 16일 "당헌 80조 개정 논의는 우리 당을 지키고자 시작한 논의이지, 어떤 한두 사람을 위한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대통령과 장관, 이런 분들의 정치적 보복과 수사에 대한 불신이 상당히 높을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개정 방향으로는 기소 시 직무 정지 조항을 그대로 두되 정치적 수사의 경우 그것을 구제하는 기구를 현행 윤리심판원에서 최고위원회로 격상시키는 안이 하나 있고, 다른 하나는 직무 정지 요건을 기소에서 하급심 판결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당 강령에서 '소득주도성장' '1가구 1주택' 등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 기조들이 수정·삭제될 것이라 알려져 불거진 '문재인 지우기' 논란에 대해선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며 선을 그었다.

안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을 '포용 성장'으로 개정할 필요성에 관해 (의원들의) 93.2%의 동의를 받았고, 여섯 번의 전문가 토론과 관련 당내 의원들의 참여로 토론도 했다"며 "1가구 1주택에 대해서도 과반 찬성이 있었기 때문에 '실거주·실수요자'라는 표현으로 바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상당한 성과를 냈다고 평가하지만, 이제는 야당으로서 강령에 대한 특정 정부의 구체적인 정책을 적시하는 것보다 포괄적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표적인 정책 브랜드였던 '기본소득'이 강령에 추가되냐는 질문에는 "이번 강령 개정에 포함되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도 "전준위에서 보고되면 최종안을 한번 토론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준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당직자가 재판에 넘겨지면 동시에 직무도 정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당헌 80조 개정 여부에 대해 논의한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