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선 보인 김민재, 베로나전 평점 7.0…"쿨리발리 보는 듯"

송고시간2022-08-16 08:28

beta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26·나폴리)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데뷔전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민재는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 경기장에서 열린 엘라스 베로나와 2022-2023시즌 세리에A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나폴리 수비의 한 축을 담당, 팀의 5-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달 튀르키에(터키) 페네르바체를 떠나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의 이탈리아 무대 '공식 데뷔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오른쪽)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오른쪽)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26·나폴리)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데뷔전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민재는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 경기장에서 열린 엘라스 베로나와 2022-2023시즌 세리에A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나폴리 수비의 한 축을 담당, 팀의 5-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달 튀르키에(터키) 페네르바체를 떠나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의 이탈리아 무대 '공식 데뷔전'이다.

한국 수비수로는 처음으로 세리에A에 진출한 김민재는 첫 경기에서부터 자신의 플레이를 선보였다.

든든하게 후방을 지킨 것은 물론 적극적인 볼 경합과 패스,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 등 매 상황 주어진 역할을 잘 소화하는 모습이었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상대를 저지하다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그 외에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이날 팀에서 가장 많은 94회의 볼 터치와 82차례의 패스를 시도했다.

이 중 두 차례가 키패스로 연결됐고, 패스 성공률은 90%에 달했다.

김민재는 또 수비 과정에서 네 차례의 공중볼 경합 중 세 차례 공을 따냈고, 클리어링 4회, 인터셉트 2회, 태클 2회 등을 기록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뒤 김민재에게 평점 7.0을 부여했다.

다만 평점 자체는 높지 않았다. 나폴리에서 선발 출전한 선수들 가운데서는 골키퍼 알렉스 메레트(6.5점), 또 다른 중앙 수비수인 아미르 라흐마니 다음으로 김민재의 평점이 낮다.

이날 나폴리의 네 번째 득점을 책임진 스타니슬라우 로보트카가 7.9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1골 1도움을 올린 크비차 크바라트스켈리아, 미드필더 앙드레 잠보 앙귀사가 나란히 7.8점으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나폴리를 이끄는 루차노 스팔레티 감독은 김민재의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풋볼 이탈리아 등에 따르면 스팔레티 감독은 경기 뒤 "김민재는 완벽했고, 여러 상황에서 훌륭한 모습을 보였다. 칼리두 쿨리발리를 다시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나폴리는 올여름 쿨리발리를 첼시(잉글랜드)로 보낸 뒤 대체자로 김민재를 영입했는데, 첫 경기부터 김민재가 빈자리를 잘 메웠다고 인정을 받은 셈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