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9년간 대테러전 펼쳐온 말리에서 완전히 철군

송고시간2022-08-16 01:34

beta

프랑스군이 15일(현지시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확장을 억제하기 위해 주둔했던 아프리카 말리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프랑스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이날 오후 1시 말리에서 테러 격퇴 작전을 펼쳐온 마지막 프랑스군이 말리를 떠나 니제르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9년 동안 말리에서 현지 주민들을 공격하고 유럽을 위협하는 테러리스트들과 싸우고, 칼리프 국가 설립을 막아낸 프랑스군에 사의를 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말리에 군정 들어선 후 마찰…니제르로 작전 거점 옮겨

아프리카 말리에서 테러 격퇴 작전을 펼쳐온 프랑스군
아프리카 말리에서 테러 격퇴 작전을 펼쳐온 프랑스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군이 15일(현지시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확장을 억제하기 위해 주둔했던 아프리카 말리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군부가 장악한 말리에 프랑스군이 더는 주둔할 수 없다며 인접한 니제르로 병력을 옮기겠다고 밝힌 지 여섯 달 만이다.

프랑스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이날 오후 1시 말리에서 테러 격퇴 작전을 펼쳐온 마지막 프랑스군이 말리를 떠나 니제르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니제르 수도 니아메에 공군 기지가 있는 프랑스는 앞으로 헬리콥터, 드론 등으로 공중 지원을 하고, 니제르군의 전략 수립과 훈련 등을 도울 계획이다.

엘리제궁은 따로 배포한 성명에서 프랑스군이 여전히 사헬, 기니만, 차드 호수 등에서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테러와의 전쟁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9년 동안 말리에서 현지 주민들을 공격하고 유럽을 위협하는 테러리스트들과 싸우고, 칼리프 국가 설립을 막아낸 프랑스군에 사의를 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임무 수행 기간의 작전으로 이른바 "테러리스트 그룹"에 속해있던 고위층 대부분을 제거했지만, 그 과정에서 프랑스군 5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아프리카 말리를 떠나는 프랑스군
지난 6월 아프리카 말리를 떠나는 프랑스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말리 군부는 2020년 8월과 2021년 5월 두 차례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은 뒤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정권 민간이양 절차를 지키지 않아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아왔다.

특히 말리 군사정권이 이 과정에서 러시아 용병업체 와그너 그룹과 손을 잡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프랑스와 말리가 빚는 마찰은 점점 커졌다.

말리가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에 2023년 7월까지 민주주의 전환을 약속하자, ECOWAS는 말리에 부과했던 고강도 금융·경제 제재를 해제했다.

다만, 말리가 민주주의로 전환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때까지 ECOWAS는 말리의 회원국 자격을 정지하고, 군부 지도부 개인에게 내린 제재를 유지할 계획이다.

프랑스는 사하라 사막 이남 사헬 지대를 유럽으로 유입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온상으로 보고 2013년부터 말리를 거점 삼아 대테러 격퇴전인 바르칸 작전을 펼쳐왔다.

과거 프랑스 식민지였던 부르키나파소, 차드, 말리, 모리타니, 니제르 등 사헬 지역 국가에 주둔한 프랑스군 병력은 가장 많을 때 5천100명에 달했다.

2021년 12월 촬영한 아프리카 말리 팀북투의 프랑스군 캠프
2021년 12월 촬영한 아프리카 말리 팀북투의 프랑스군 캠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