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중호우] 경기도, 재난관리기금 100억원 응급복구 지원

송고시간2022-08-15 18:19

beta

경기도는 집중호우 응급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 100억원을 31개 시·군에 긴급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호우 피해가 집중된 양평·여주·광주 등 3개 시·군에 3억원씩, 화성·용인·성남·하남·의왕·연천 등 6개 시·군에 1억원씩을 16일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연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분들이 빠르게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하는 만큼 시·군에서도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최대한 빨리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평·여주·광주에 3억원씩 지급…김동연 "시군도 가용자원 총동원해달라"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집중호우 응급복구를 위해 재난관리기금 100억원을 31개 시·군에 긴급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집중호우 복구작업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집중호우 복구작업

[여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호우 피해가 집중된 양평·여주·광주 등 3개 시·군에 3억원씩, 화성·용인·성남·하남·의왕·연천 등 6개 시·군에 1억원씩을 16일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또 나머지 22개 시·군도 비 피해 대응과 선제적 대비를 위해 5천만원씩 지급하는 등 26억원을 우선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 시군별 복구 소요액을 파악해 74억원을 추가로 교부할 방침이다.

김동연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분들이 빠르게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하는 만큼 시·군에서도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최대한 빨리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8일 0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 누적 강수량은 평균 419.2mm를 나타냈으며 지역별로는 양평군 691.0mm, 여주시 685.5mm, 광주시 674.5mm 등의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번 폭우로 도내에서는 사망 4명, 실종 2명, 부상 23명 등 모두 29명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공공시설 445건, 사유시설 629건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