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정치·군사 로드맵도 준비…필요시 北제재 면제 협의"

송고시간2022-08-15 14:59

beta

대통령실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된 대북(對北) '담대한 구상'과 관련, "정치·군사 부문의 협력 로드맵도 준비해뒀다"고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군사 분야에서는 긴장완화 조치들이 신뢰 구축단계로 나아가야 한다. 정치 분야에선 평화구축 조치들이 평화정착 단계로 마무리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18년 하노이회담 당시 북한 지도부가 가장 관심 갖고 질문했던 것은 유엔제재의 완화방안이었다"라며 "필요에 따라서는 지금 이행되고 있는 유엔제재 결의안에 대한 부분적인 면제도 국제사회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태효 1차장, '담대한 구상' 관련 "단계적 비핵화 상응조치"

"남북공동경제발전위 가동…협상 초기부터 적극 지원"

브리핑 하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브리핑 하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8.1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대통령실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된 대북(對北) '담대한 구상'과 관련, "정치·군사 부문의 협력 로드맵도 준비해뒀다"고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군사 분야에서는 긴장완화 조치들이 신뢰 구축단계로 나아가야 한다. 정치 분야에선 평화구축 조치들이 평화정착 단계로 마무리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광복절 경축사에서 식량·인프라 분야 등의 경제적 지원책이 주로 언급됐지만, 경제뿐만 아니라 군사·정치부문 구상도 같이 마련돼 있다는 의미다.

김 차장은 "북한이 필요로 한다고 생각하는 경제발전 방안에 우선 초점을 둬 핵심 포인트를 제안한 것"이라며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 협상에 나올 경우 초기 협상 과정에서부터 경제지원조치를 적극 강구한다는 점에서 과감한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가 도출되면 동결·신고·사찰·폐기로 나아가는 단계적 비핵화 조치에 상응해 남북경제협력을 본격화하기 위한 남북공동경제발전위원회를 설립 가동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가 나오고 실질적인 비핵화 프로세스가 시작되는 것을 전제로, 발전소·송배전·공항·병원·의료체계 현대화, 국제투자·금융지원 유치 등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30년간 여러차례 비핵화 방안이 시도됐고 몇 차례 합의도 도출됐지만 이렇다할 성과는 없었다"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윤석열 정부는 유엔 대북제재의 단계적 완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18년 하노이회담 당시 북한 지도부가 가장 관심 갖고 질문했던 것은 유엔제재의 완화방안이었다"라며 "필요에 따라서는 지금 이행되고 있는 유엔제재 결의안에 대한 부분적인 면제도 국제사회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