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만여명 세종대로서 광복절 집회…광화문광장까지 진입(종합)

송고시간2022-08-15 17:29

beta

광복절인 15일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이 세종대로 사거리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면서 일대에 극심한 혼잡이 벌어졌다.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2020년 이후 광복절에 열린 보수단체의 첫 대규모 집회다.

서울시가 이달 6일 재개장 후 '시민 휴식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게 집회·시위를 허용하지 않기로 한 광화문광장에서도 참가자들은 구호를 외치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집회금지' 광화문광장, 재개장 열흘 만에 보수단체 집회

오후 내내 교통혼잡…한때 시청까지 양방향 전면 통제

광복절, 도심에서 열린 보수집회
광복절, 도심에서 열린 보수집회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2022.8.1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홍규빈 기자 = 광복절인 15일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이 세종대로 사거리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면서 일대에 극심한 혼잡이 벌어졌다.

전 목사 측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2020년 이후 광복절에 열린 보수단체의 첫 대규모 집회다.

행사 1시간 전부터 5천명 이상이 몰리기 시작한 집회 참가자는 행사 시작 직후 경찰 추산 2만명 이상으로 늘었다.

동화면세점 앞이 집회 참가자들로 가득 차자 광화문광장과 교보문고 앞, 동아일보 사옥 주변으로도 참가자들이 흩어졌다. 경찰이 광화문역 일부 출구를 막아 집회 참가자들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로 북적이는 세종대로
집회 참가자로 북적이는 세종대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2022.8.15 superdoo82@yna.co.kr

서울시가 이달 6일 재개장 후 '시민 휴식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게 집회·시위를 허용하지 않기로 한 광화문광장에서도 참가자들은 구호를 외치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크레인에 매단 초대형 우퍼 스피커까지 등장했다.

휴일에 광장을 찾은 시민들은 귀를 찢는 스피커 소리에 불편을 겪기도 했다.

애초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차로를 점거하지 못하도록 세종대로 사거리 동서방향 인도에만 펜스와 차벽을 설치했다.

그러나 집회 인원이 지나치게 많아지고 신고 장소를 넘어 도로까지 점거하자 경찰은 세종대로 사거리 북측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해산 절차를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 참가 인원은 자유통일당 2만1천명, 탄핵무효운동본부(우리공화당) 3천명, 구국동지회 1천500명으로 추산됐다.

광복절 대규모 집회로 시청역 부근 전면통제
광복절 대규모 집회로 시청역 부근 전면통제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광복절인 15일 오후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로 세종대로 시청역↔세종대로사거리 구간의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2022.8.15 nowwego@yna.co.kr

동화면세점 일대 교통은 오후 내내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오전부터 주최 측이 세종대로 곳곳에 무대를 설치하면서 1∼2개 차로가 통제됐으며, 오후 3시께 다른 보수단체들의 행진이 시작되자 혼잡도는 점점 심해졌다.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한 오후 3시 40분께부터는 시청교차로↔세종대로 사거리 전 구간, 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구간, 세종대로 사거리→종로1가 구간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통제는 오후 4시 50분께 풀렸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토피스)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서울 도심에서의 차량 속도는 시속 14.0㎞를 기록했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오후 3시께 무대에 올라가다 몽둥이를 든 중년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 남성을 연행해 조사했으며, 박 대표는 팔에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lisa@yna.co.kr

norae@yna.co.kr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