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훈식 단일화없이 사퇴…민주 전대, 이재명-박용진 2파전 재편(종합)

송고시간2022-08-15 14:04

beta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했다.

민주당 당권 경쟁 구도는 이재명 후보와 박용진 후보의 2파전으로 재편됐다.

강 후보가 당내 일각에서 거론된 '반명(반이재명) 연대'에 부정적 의견을 피력하면서 사실상 단일화 이슈가 소멸, 향후 전대에서 이 후보의 독주 체제가 한층 강력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姜, 국회서 긴급회견…"反이재명 단일화 만으로는 민주당 이끌 수 없어"

'안방' 충청 경선 직후 결심…"변화와 혁신의 미래 그리기에 제가 부족"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당권 경쟁 구도는 이재명 후보와 박용진 후보의 2파전으로 재편됐다.

특히 강 후보가 당내 일각에서 거론된 '반명(반이재명) 연대'에 부정적 의견을 피력하면서 사실상 단일화 이슈가 소멸, 향후 전대에서 이 후보의 독주 체제가 한층 강력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지지 호소하는 강훈식 민주당 대표 후보
지지 호소하는 강훈식 민주당 대표 후보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14일 충북 청주시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8.14 kw@yna.co.kr

강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오늘 당 대표를 향한 도전을 멈춘다"며 "다시 한 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충남 아산을이 지역구인 강 후보는 전날 자신의 '안방'인 충청권 경선을 마친 뒤 완주 여부를 고심했으며 이날 오전 최종 결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 경선이 끝난 현재까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73.28%), 박용진(19.90%), 강훈식(6.83%) 후보 순이다.

강 후보는 회견에서 "이번 전대는 부끄러움과 두려움을 이겨내기 위한 과정이었다. 두 번의 선거 패배 후 집단적 무력감에 빠진 민주당의 모습이 두려웠다"며 "국민을 다시 설레게 하는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려 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국민과 당원의) 목소리가 예비경선에서 저를 통과시켜줬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변화와 혁신의 미래를 그리기에는 제가 좀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거대한 현실을 직시하고 도전을 멈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한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한 강훈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2.8.15 srbaek@yna.co.kr

당내 일각에서는 강 후보가 사퇴할 경우 박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이날 강 후보는 "남은 두 분 중 누가 대표가 되더라도 가슴 뛰는 민주당을 함께 만들 수 있게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다"고만 언급했다.

강 후보는 나아가 '반명계 연합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저는 '반명 단일화'만으로 민주당 이끌수없다고 수차례 말씀드렸다. 절 지지해준 당원과 지지자들이 (앞으로 누구를 지지할지는) 그분들의 몫"이라며 이번 사퇴에 단일화 성격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번 사퇴 과정에서도 박 후보와 사전 협의를 하지 않았다고 강 후보는 부연했다.

강 후보는 오히려 "인지도가 낮은 후보에게 단일화 제안은 '활주로의 방지턱'과 같다고 생각한다. 제가 말하는 비전보다 정치공학적인 단일화 이슈만 노출되는 게 저에겐 뼈아팠다"며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기 위한 서로 간의 비전을 공유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했다.

전당대회 권리당원 투표율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투표율이 낮은 것은 저를 포함해 모든 후보의 문제로 돌리는 게 맞는다"면서 '이재명 대세론'에 실망한 권리당원들이 투표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에 선을 그었다.

한편 민주당은 전날 충청권 경선을 마치며 전당대회 일정의 반환점을 돌았다. 앞으로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 등에서 순회경선을 이어가며 28일에는 전국 대의원대회가 열려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최종 당선자가 확정된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