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 더비 지배한 '감독 충돌'…첼시 투헬은 판정 불만 표출

송고시간2022-08-15 12:27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와 토트넘의 시즌 첫 맞대결이 두 팀 감독 간 충돌이라는 이슈로 뒤덮였다.

첼시와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첼시의 토마스 투헬,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경기 중 '지략 대결'뿐만 아니라 감정을 드러내며 직접적으로 충돌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리머니 도발' 주고받고 종료 후 악수 땐 감정 폭발해 퇴장까지

경기 끝나고 충돌한 첼시의 투헬 감독과 토트넘의 콘테 감독
경기 끝나고 충돌한 첼시의 투헬 감독과 토트넘의 콘테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와 토트넘의 시즌 첫 맞대결이 두 팀 감독 간 충돌이라는 이슈로 뒤덮였다.

첼시와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첼시가 1-0, 2-1로 앞서가는 골을 터뜨렸으나 토트넘이 연이어 동점을 만들며 결국 승점 1씩 나눠 가졌다.

지난 시즌 첼시에 공식전 4연패를 당하는 등 약한 모습을 보여 온 토트넘이 새 시즌 첫 대결에서 후반 추가 시간 해리 케인의 동점 골로 '승리 같은 무승부'를 챙기는 극적인 양상이었는데, 가장 큰 화제가 된 건 '벤치 싸움'이었다.

첼시의 토마스 투헬,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경기 중 '지략 대결'뿐만 아니라 감정을 드러내며 직접적으로 충돌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후반 23분 토트넘의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1-1 균형을 맞추는 골을 터뜨렸을 때가 본격적인 시작이었다.

이 골에 콘테 감독이 첼시 벤치 쪽을 향해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하며 격정적인 세리머니를 펼쳤고, 투헬 감독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다가가 가슴을 부딪치며 양 팀 벤치가 한 차례 들썩였다.

이어 후반 32분 리스 제임스의 득점포로 첼시가 2-1 리드를 잡았을 땐 투헬 감독의 응수가 나왔다.

콘테 감독이 서 있는 쪽까지 지나가는 '전력 질주'로 기쁨을 표출했고, 어퍼컷까지 곁들였다.

경기 끝나고 악수하는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
경기 끝나고 악수하는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

[AFP=연합뉴스]

불꽃 튀는 신경전 속에 첼시의 승리로 끝나는 듯했던 경기는 후반 추가 시간이 끝날 때쯤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에서 터진 케인의 헤더 골로 2-2로 마무리됐는데, '감독 전쟁'은 이후 극에 달했다.

통상 종료 때 이뤄지는 감독 간 악수 때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의 손을 놓지 않자 이들은 서로를 향해 분노를 폭발했고, 몸싸움 직전까지 가면서 양 팀 구성원이 몰려들어 뒤엉키기도 했다.

결국 두 감독 모두를 향해 레드카드가 나온 끝에 상황이 마무리됐다.

경기를 마치고 투헬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투헬 감독은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토트넘의 두 골은 모두 인정될 수 없다. 이길 자격이 있는 팀은 한 팀뿐이고, 그건 우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토트넘의 첫 골) 빌드업 상황에서 카이 하베르츠에게 명백한 파울이 있었다. 제임스가 한 차례 전술적 반칙으로 경고를 받았는데, (토트넘의) 호이비에르나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몇 번의 반칙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호이비에르의 첫 동점 골이 나오기 직전 벤탄쿠르가 하베르츠에게 한 태클 상황에서 심판의 별다른 판정 없이 넘어간 상황 등을 짚은 것이다.

언쟁 벌이는 두 감독
언쟁 벌이는 두 감독

[AP=연합뉴스]

여기에 투헬 감독은 호이비에르의 득점 때 토트넘 히샤를리송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였으며, 케인의 마지막 동점 골 때는 토트넘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첼시 마르크 쿠쿠레야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겼음에도 지나갔다고도 지적했다.

결국 판정으로 투헬 감독의 불만이 쌓여가던 중 콘테 감독의 첫 세리머니가 직접적인 대립을 촉발했고, 이후 상황들이 이어진 셈이다.

콘테 감독은 투헬 감독과의 충돌 관련 질문에 "중요하지 않은 일이다. 가장 중요한 건 축구와 경기에 대한 것"이라며 "치열한 경기였다. 첼시 원정은 언제나 힘들다. 그들은 좋은 팀"이라고 답했다.

그는 심판 판정 관련 질문엔 "내가 심판 판정에 관해 얘기하지 않는 걸 잘 아실 거다.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