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유' 33번 외친 13분 경축사…尹 "독립운동, 자유 추구 과정"

송고시간2022-08-15 12:47

beta

윤석열 대통령의 15일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행커치프를 단 윤 대통령은 약 13분간 읽어내려간 경축사에서 '자유'를 총 33회 언급했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를 돌파할 '반전 카드'를 모색해야 하는 상황에서 보수 진영이 핵심 가치로 내세우는 '자유'를 집중 부각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1 독립선언·임시정부 헌장' 거론 "전체주의 국가 위한 독립운동 결코 아냐"

'공산세력 맞선 자유민주주의' 강조하며 "세계시민과 연대" 언급

'통합' 직접 언급은 없어…"국민통합 이뤄 새로운 도약의 미래로의 전진 표현"

尹대통령 내외 '태극 행커치프'…김건희 여사, '흰색 정장' 차림

경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경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8.1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15일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였다.

경축식의 타이틀도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으로 잡았다.

옅은 하늘색 넥타이에 태극 문양 행커치프를 단 윤 대통령은 약 13분간 읽어내려간 경축사에서 '자유'를 총 33회 언급했다.

이외에도 독립(18회), 국민(15회), 세계(12회), 평화(9회), 경제(9회), 민주주의(6회), 미래(6회), 혁신(6회), 세계시민(5회) 등 표현을 썼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를 돌파할 '반전 카드'를 모색해야 하는 상황에서 보수 진영이 핵심 가치로 내세우는 '자유'를 집중 부각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취임 첫해인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 당시에는 '평화'가 20회로 가장 많았고, 국민(17회), 역사(14회) 등이었다. 당시 자유는 1번 등장했다.

윤 대통령은 독립운동을 "끊임없는 자유 추구의 과정"으로 정의했다. 그러면서 "현재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독립운동의 세계사적 의미를 다시 새겨야 한다면서 "자유를 찾고 자유를 지키고 자유를 확대하고 또 세계시민과 연대해 자유에 대한 새로운 위협과 싸우며 세계 평화와 번영을 이뤄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중 패권 경쟁 구도 속에서 '가치외교' 노선을 내세우며 서방 주도의 자유민주주의 진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힌 현 정부의 기조와도 맥이 닿는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독립운동 정신인 자유는 평화를 만들어내고 평화는 자유를 지켜준다"며 자유와 평화가 일맥상통하는 가치임을 부각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를 거론했다.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하면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주는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 것이다.

만세삼창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만세삼창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22.8.15 jeong@yna.co.kr

이날 윤 대통령이 "3·1 독립선언과 상해 임시정부 헌장, 그리고 매헌 윤봉길 선생의 독립 정신에서 보는 바와 같이 국민이 주인인 민주 공화국, 자유와 인권·법치가 존중되는 나라를 세우기 위한 것"이라는 밝힌 점에도 이목이 쏠렸다.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사실상 '자유민주주의 추구'로 규정한 것이다. '공산 세력에 맞서 자유국가를 건국하는 과정'을 독립운동의 연장선으로 평가하고, '공산 침략에 맞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싸우신 분들'을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만든 위대한 독립운동가'로 규정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특히 독립운동은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 자유와 인권, 법치가 존중되는 나라를 세우기 위한 것이었지, "자유와 인권이 무시되는 전체주의 국가를 세우기 위한 독립운동은 결코 아니었다"고 언급, 당시 좌익계열 독립운동과는 다소 거리를 두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1948년 건국절 지정을 추진했던 과거 우파 진영 일각의 역사관에서 벗어나 1919년 수립된 임시정부의 '적통'을 사실상 인정하면서도 '자유민주주의'적 가치를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것이다.

산업화와 경제성장이 독립운동의 연장선이라는 인식도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공산 세력에 맞서 자유국가를 건국하는 과정, 자유민주주의의 토대인 경제성장과 산업화를 이루는 과정,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온 과정을 통해 (독립운동은) 계속돼왔고 현재도 진행 중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통합'과 '협치'라는 단어는 경축사에 직접 등장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이라는 경축식 주제를 소개하며 "현재 우리는 과거의 의미(되찾은 자유)를 기리는 데 그치지 않고, 국민통합을 이뤄 함께 새로운 도약의 미래로 나아감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건희 여사도 이날 흰색 투피스 정장 차림에 태극 문양 행커치프를 가슴에 달고 윤 대통령과 함께 경축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참석자들과 애국가를 4절까지 합창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해외거주 및 국내 독립 유공자 후손과 미래세대 대표와 함께 태극기를 흔들고 '만세 삼창'을 하기도 했다.

김 여사가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은 지난 28일 울산에서 열린 해군의 첫 8천200t급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인 '정조대왕함' 진수식과 한·인도네시아 정상만찬에 참석한 뒤 18일만이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niHXtv2Bd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