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리 인상·집값 하락 우려에 아파트 '원정매입'도 줄었다

송고시간2022-08-15 09:03

beta

최근 주택시장의 거래 절벽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타지역의 주택을 매수하는 '원정매입'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미국의 소위 '빅스텝'(한 번에 금리를 0.5%포인트 인상) 이후 더욱 가열된 금리 인상, 집값 하락 등에 대한 우려로 주택 매수심리가 크게 꺾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거주자의 서울 외 지역 아파트 매입 건수는 1천950건으로 전국 전체 거래량(2만8천147건)의 6.9%에 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 서울 거주자의 타지역 아파트 매입 1년 7개월 만에 최저

타지역 거주자의 서울 아파트 매입도 감소…'거래절벽' 영향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주택시장의 거래 절벽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타지역의 주택을 매수하는 '원정매입'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미국의 소위 '빅스텝'(한 번에 금리를 0.5%포인트 인상) 이후 더욱 가열된 금리 인상, 집값 하락 등에 대한 우려로 주택 매수심리가 크게 꺾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거주자의 서울 외 지역 아파트 매입 건수는 1천950건으로 전국 전체 거래량(2만8천147건)의 6.9%에 달했다.

이 비중은 2020년 11월 6.1%를 기록한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거주자의 서울 외 지역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집값이 강세였던 지난해 9월 9.6%까지 높아졌다 올해 4월 8.2%에서 5월 7.7%로 낮아진 뒤 6월 들어 7%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 가운데 서울 사람들의 경기지역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지난 6월 15.4%로 2020년 5월(15.1%)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저다.

월별로도 지난 3월 19.6%에서 4월 19.3%, 5월 18.3%로 하락한 뒤 6월에는 15%대로 떨어졌다.

지난 3월 서울 거주자의 매입 비중이 33.8%에 달했던 남양주시는 6월 들어 23.6%로 내렸고, 지난해 집값이 크게 올랐다가 하락 중인 시흥시는 올해 1월 17.0%였던 서울 거주자 매입 비중이 5월 12.3%에 이어 6월에는 10.2%로 떨어졌다.

올해 5월 서울 거주자 매입 비중이 20.7%였던 용인시도 지난 6월 15.0%로 내려왔다.

이에 비해 분당·고양시 등 신도시 재건축 호재가 있는 1기 신도시는 여전히 서울 거주자의 매입 비중이 높은 편이다.

분당신도시가 있는 성남시 분당구의 경우 거래 가뭄 속에서도 지난 6월 아파트 거래 중 21.4%를 서울 사람들이 사들여 전월(19.0%)보다 비중이 높아졌다.

일산신도시가 있는 고양시도 지난 6월 서울 거주자의 매입 비중이 29.7%로 전월(27.5%)과 비교해 다시 확대됐다.

서울 사람들의 인천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지난 5월 11.6%에서 6월 10.9%로 낮아졌다.

지방 등 서울 이외 거주자의 서울 아파트 원정매입도 줄었다.

올해 3월 대선 효과로 26.0%까지 높아졌던 외지인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지난 5월 21.8%로 떨어졌고, 6월에는 19.6%로 하락했다.

외지인의 강남구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지난 5월 20.8%에서 6월에는 16.8%로 줄었고, 아파트값이 나 홀로 강세인 서초구는 이 비중이 5월 22.0%에서 6월에는 5.8%로 급감했다.

이에 비해 대통령실 이전 호재와 국제업무지구 개발 호재가 있는 용산구는 지난 3월 대선 효과로 서울 외 외지인의 매입 비중이 47.8%까지 치솟았다가 지난 5월 21.6%로 떨어졌으나 6월 들어 35.3%로 다시 높아졌다.

KB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지난 5월 미국의 빅스텝 이후 금리 인상이 가팔라지고, 한국은행도 빅스텝을 단행할 것이라는 우려해 6월 들어 지역 간 매수심리도 동반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며 "7, 8월에도 전반적인 거래 가뭄이 극심하게 이어지고 있어 원정매입 수요도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