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내륙·산지, 돌풍·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송고시간2022-08-15 06:33

beta

광복절인 15일 강원은 대기 불안정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내륙과 산지에는 낮까지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유입되는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만나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호우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산 쓴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우산 쓴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광복절인 15일 강원은 대기 불안정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춘천 25.8도, 원주 25.9도, 강릉 29.2도, 동해 24.7도, 평창 24.1도, 태백 23.5도 등이다.

낮 기온은 내륙 27∼30도, 산지 25∼28도, 동해안 30∼33도로 예상된다.

내륙과 산지에는 낮까지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다.

현재 춘천과 삼척 평지에는 폭염주의보가 발령 중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유입되는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만나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호우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dmz@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