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골 침묵'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개막 2경기 무패

송고시간2022-08-15 02:41

beta

손흥민(30)이 2022-2023시즌 개막 2경기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가운데 소속팀 토트넘은 '천적' 첼시를 상대로 값진 승점 1을 따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2-2023 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 후반 34분 이반 페리시치로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1라운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첼시와 2-2로 비겨 개막 2경기 무패(1승 1무·승점 4)를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트넘 후반 추가 시간 케인 '극장골'로 첼시전 연패 끊어

첼시와의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첼시와의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30)이 2022-2023시즌 개막 2경기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가운데 소속팀 토트넘은 '천적' 첼시를 상대로 값진 승점 1을 따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2-2023 E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 후반 34분 이반 페리시치로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6일 사우샘프턴과의 개막전에서 결승 골 도움을 작성했던 손흥민은 이날도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토트넘의 선발 공격진을 이뤄 출격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는 못했다.

1라운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첼시와 2-2로 비겨 개막 2경기 무패(1승 1무·승점 4)를 이어갔다.

해리 케인의 후반 추가 시간 동점 골에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해리 케인의 후반 추가 시간 동점 골에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시즌엔 첼시를 상대로 한 골도 만들어내지 못한 채 리그 2경기와 리그컵 준결승 1·2차전 등 4연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이날도 끌려다니다 후반 추가 시간 케인의 동점 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일궜다.

1라운드에서 에버턴에 1-0 신승을 거뒀던 첼시는 개막 2연승을 눈앞에서 놓치고 토트넘과 같은 승점 4를 기록했다.

첼시가 전반 19분 세트피스 상황을 살려 기선을 제압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크 쿠쿠레야의 크로스에 이은 칼리두 쿨리발리의 멋진 오른발 발리슛이 터졌다. 첼시의 시즌 첫 필드골을 이적생이 합작했다.

리스 제임스의 골에 기뻐하는 첼시 선수들
리스 제임스의 골에 기뻐하는 첼시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탄탄한 압박으로 무장한 첼시는 토트넘에 쉽게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빌드업부터 난항을 겪었고, 경기가 잘 풀리지 않으면서 손흥민의 수비 가담도 잦아졌다.

전반 41분 자기 진영에서 볼을 끊어낸 손흥민이 빠르게 역습을 시도했으나 단독 드리블이 시작되자 상대 수비수 리스 제임스가 경고와 맞바꾸며 막아 세우는 등 전반엔 첼시가 토트넘을 꽁꽁 묶었다.

후반 들어서도 분위기를 크게 바꾸지 못한 토트넘은 후반 11분 윙백으로 선발 출전한 라이언 세세뇽을 빼고 히샤를리송을 내보내 케인과 투톱을 이루게 해 반격을 노렸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에서 토트넘으로 옮긴 히샤를리송은 지난 시즌 경기 중 관중석으로 조명탄을 던진 일로 징계를 받아 개막전엔 뛰지 못했고, 이 경기에서 토트넘 공식 데뷔전에 나섰다.

동점 골 넣는 토트넘의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동점 골 넣는 토트넘의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로이터=연합뉴스]

히샤를리송 투입 이후 경기 흐름이 미묘하게 토트넘 쪽으로 흐르더니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동점 골이 나왔다.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벤 데이비스에게 짧게 건넨 공을 호이비에르가 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마무리, 골 그물을 흔들었다.

이 골에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격정적인 세리머니를 펼쳤고,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양 팀 벤치의 충돌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토트넘의 골 상황에 앞서 첼시 카이 하베르츠에 대한 토트넘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강한 태클이 파울 선언 없이 지나간 상황에 대한 신경전 등이 뒤섞인 장면으로 보인다.

어수선한 상황이 정리될 때쯤 첼시가 다시 일격을 가했다.

두 팀 감독의 충돌로 어수선해진 그라운드
두 팀 감독의 충돌로 어수선해진 그라운드

[로이터=연합뉴스]

후반 33분 왼쪽 측면 은골로 캉테에게서 스털링으로 이어진 패스를 제임스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때려 앞서 나갔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이 서 있는 쪽을 지나가는 '전력 질주 세리머니'로 응수하며 기쁨을 표현했다.

토트넘은 실점 직후 손흥민과 벤탄쿠르 대신 페리시치와 이브 비수마를 투입하고, 후반 37분엔 에메르송 로얄을 빼고 루카스 모라를 내보내 분위기를 다시 바꾸려 했고, 패색이 짙어지던 후반 추가 시간 결실을 봤다.

후반 추가시간 6분 중 5분이 넘게 흘렀을 때 마지막이 될 수 있던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에서 페리시치의 크로스에 이은 케인의 헤더 골이 터져 균형을 맞췄다. 케인의 시즌 첫 득점이다.

결국 2-2로 종료 휘슬이 울린 뒤 두 팀 감독은 악수하는 듯하다 다시 몸싸움을 벌여 험악한 분위기 속에 경기가 끝났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