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지털 특화 '서서울미술관' 이달 착공…2024년 11월 개관

송고시간2022-08-15 11:15

beta

서울시는 서남권 최초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을 이달 착공한다고 15일 밝혔다.

2024년 11월 개관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서서울미술관을 디지털 시대 문화적 경험을 확장하는 미술관으로 만들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천구청 앞 금나래중앙공원 내 건립…뉴미디어 특화 컬렉션 구축

서서울미술관 조감도
서서울미술관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서남권 최초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을 이달 착공한다고 15일 밝혔다. 2024년 11월 개관을 목표로 한다.

금천구청 앞 금나래중앙공원 내에 건립되는 서서울미술관은 연면적 7천187㎡에 지하 2층∼지상 1층 규모다. 공원과 조화를 이루며 시민들의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열린 미술관을 표방한다.

서울시는 서서울미술관을 디지털 시대 문화적 경험을 확장하는 미술관으로 만들 방침이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해 미술관 운영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예술 자원과 정보를 연계한 온라인 교육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지털 약자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디지털 격차 해소 방안도 마련한다.

서서울미술관 전시장 내부 투시도
서서울미술관 전시장 내부 투시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2020년부터 김윤철의 '아르고스', 양아치의 '전자정부' 등 40여 점의 소장품을 수집했으며, 2024년까지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과 연계해 뉴미디어 아트의 미술사적 맥락을 보강하는 주요 작품들을 수집할 계획이다. 개관을 대비해 뉴미디어, 융·복합 장르의 전시를 기획하고 지역 교육기관과 연계한 교육 등 프로그램에 활용할 예정이다.

향후 3년에 걸쳐 진행되는 서서울미술관 사전프로그램의 주제와 자세한 내용은 전용 웹사이트(www.seo-sema.kr)에 공개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2024년 개관할 서서울미술관은 '디지털감성문화도시 서울'의 핵심적인 문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공원에서 휴식과 문화, 첨단 기술과 예술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차별적인 문화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서울미술관 조감도
서서울미술관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