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원도 접수' 어대명 굳히며 반환점 돈 李…코너 몰린 朴·姜

송고시간2022-08-14 20:22

beta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14일 압도적 독주 체제를 굳히며 8·28 전당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이 후보는 전날 울산과 부산·경남(PK)에 이어 이날 충청 지역(충남·충북·세종·대전) 경선에서도 권리당원 표 70% 이상을 쓸어 담으며 확고히 선두를 지켰다.

더 나아가 이날 발표된 1차 일반국민(지지층·무당층) 여론조사에서는 80%에 달하는 지지율을 찍으면서 당심 뿐 아니라 '민심'도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었음을 입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1차 여론조사 80% 육박…'최고 득표율' 당대표 노리나

朴, 믿었던 여론조사도 대패…'안방'서만 체면 지킨 姜

강훈식 "최선의 결과 고민하고 마음 정리"…거취 중대 결심?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후보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후보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14일 충북 청주시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8.14 kw@yna.co.kr

(서울·대전=연합뉴스) 고상민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14일 압도적 독주 체제를 굳히며 8·28 전당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이 후보는 전날 울산과 부산·경남(PK)에 이어 이날 충청 지역(충남·충북·세종·대전) 경선에서도 권리당원 표 70% 이상을 쓸어 담으며 확고히 선두를 지켰다.

더 나아가 이날 발표된 1차 일반국민(지지층·무당층) 여론조사에서는 80%에 달하는 지지율을 찍으면서 당심 뿐 아니라 '민심'도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었음을 입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재명 캠프의 한민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1차 여론조사의 압도적 지지는 유능한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으로 민생을 지키라는 국민들의 지상명령"이라고 자평했다.

소위 대세론이 고스란히 득표율로 증명됐지만, 이 후보는 남은 지역순회 경선에서도 압도적 지지를 호소할 방침이다. 내친김에 역대 최고 득표율로 당권을 잡음으로써 강력한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가 이날 경선 후 당원들에게 "최고 투표율을 보여달라"며 투표 독려를 한 것도, 28일 대의원 투표를 앞두고 전국 대의원들을 상대로 한 '일대일 호소전'을 지속하는 것도 이 때문으로 보인다.

2년 전 '어대낙'(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바람을 타고 당선됐던 이낙연 전 대표의 득표율은 60.7%로, 현재와 유사한 투표 방식으로 치러진 역대 전대에서의 최고 득표율이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안정적 선두'로서 2위 박용진·3위 강훈식 후보와의 파열음은 최대한 피하고, '경선 후 통합' 메시지에 비중을 늘리는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 후보는 이날 대전·세종 합동연설회에서 박 후보를 언급하며 "우리가 다르다는 이유로 배제하고 공격하면 대체 누가 남겠느냐. 다른 얘기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했고, 강 후보를 향해서는 "충청이 낳은 불세출의 차세대 지도자"라고 추켜세웠다.

지지 호소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지지 호소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14일 충북 청주시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 2022.8.14 kw@yna.co.kr

반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의 두 후보는 추격 동력을 더 잃은 모양새다.

박 후보와 강 후보는 각각 1차 국민 여론조사와 충청 권리당원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이 날이 대반격의 기점이 될 것이라고 자신해왔다.

그나마 강 후보(충남 아산을)는 '안방'인 충남에서 득표율 17%를 기록, 처음으로 박 후보를 제치기도 했지만, 반전의 모멘텀으로 삼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국민 인지도'를 앞세워 1차 여론조사에서 역전 시동을 걸려 했던 박 후보는 당내 경선보다도 더 벌어진 이 후보와의 격차를 확인하며 고개를 숙여야 했다.

1차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의 지지율은 16.96%로, 이 후보(79.69%)와의 격차는 무려 62.7%포인트에 달했다. 강 후보는 3.35%에 그쳤다.

당 한쪽에서는 두 후보 모두 경선이 중반에 이르기까지 이렇다 할 반전 동력을 살리지 못한 만큼 다시금 단일화 논의에 불이 붙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한 자릿수대 누적 득표율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강 후보를 두고 '안방'인 충청에서마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중도 사퇴할 수 있다는 설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강 후보는 이날 경선 후 취재진과 만나 "어떤 것이 최선의 결과인지 고민하고 마음을 정리하도록 하겠다"며 향후 거취에 대한 '중대 결심'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강 후보가 충남에서 선전한 것을 계기로 경선 완주 의지를 더 확고히 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강 후보로선 충남 결과에 힘입어 누적 득표율이 4%대에서 6%대로 뛰어올랐다는 점에 고무될 수 있다"고 했다.

당 대표 후보 국민의례
당 대표 후보 국민의례

(공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4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흥동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 2022.8.14 psykims@yna.co.kr

이날부로 12개 지역 순회경선이 마무리된 가운데 이제 관심은 당의 최대 표밭인 호남 경선(20일 전북, 21일 전남·광주)으로 향한다.

호남은 최대 권리당원들이 포진해 있는 만큼 경선의 최대 변수 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비이재명계 인사는 "이제 당락을 바꾸기는 쉽지 않게 됐다. 그렇다면 2위 후보가 압도적 표 차를 조금이나마 줄이는 것이 현실적 목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경선 후 취재진과 만나 "계속해서 이변 없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며 "호남에서 심상치 않은 바람을 만들고, 2차 국민 여론조사와 대의원 선거에 집중해서 최대한 이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