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미 황상동 신라 고분군, 지난해 일부 훼손…도굴 정황도

송고시간2022-08-16 07:33

beta

삼국시대 역사와 문화를 밝힐 수 있는 유적 중 하나로 여겨지는 경북 구미 황상동 고분군이 지난해 일부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경북 구미시와 문화재청이 최근 누리집을 통해 공개한 '도난문화재 정보'에 따르면 황상동 고분군은 지난해 8월 무렵 74호와 77호 고분 주변에서 훼손된 흔적이 발견됐다.

구미시 황상동 일대에 자리 잡은 고분군은 신라가 고대 국가로서 체제를 갖춰 나가던 4∼6세기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경북 북부지역 고분군 가운데 하나로, 2006년 사적으로 지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미 황상동 고분군 항공 사진
구미 황상동 고분군 항공 사진

[국가문화유산포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삼국시대 역사와 문화를 밝힐 수 있는 유적 중 하나로 여겨지는 경북 구미 황상동 고분군이 지난해 일부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경북 구미시와 문화재청이 최근 누리집을 통해 공개한 '도난문화재 정보'에 따르면 황상동 고분군은 지난해 8월 무렵 74호와 77호 고분 주변에서 훼손된 흔적이 발견됐다.

구미시 황상동 일대에 자리 잡은 고분군은 신라가 고대 국가로서 체제를 갖춰 나가던 4∼6세기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경북 북부지역 고분군 가운데 하나로, 2006년 사적으로 지정됐다.

1962년 이후 진행된 발굴 조사와 정밀 지표조사에서 목곽묘(木槨墓·덧널무덤) 59기,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 등 봉토분 총 271기가 확인됐고, 2천여 점의 유물이 출토된 바 있다.

고분 훼손 사실은 지난해 버섯을 채취하던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구미시와 문화재청이 조사한 결과, 당시 77호 고분 주변에는 직경 60㎝, 깊이 30㎝ 내외의 구덩이가 발견됐다. 이 구덩이는 굴착한 뒤 다시 메운 상태였는데 주변에서 고배(高杯·굽다리접시) 1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도난 문화재 정보'
문화재청 '도난 문화재 정보'

황상동 고분군 훼손 정보와 관련해 '도굴'로 분류했다. [문화재청 누리집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74호 고분의 경우, 구덩이의 크기가 직경 110㎝, 깊이 90㎝ 내외로 더 컸다.

구미시 측은 훼손 현황과 관련해 '굴착된 상태로 확인되며 굴착면을 따라 석재가 부분적으로 노출되고 탐침봉 흔적도 잔존'한다며 도굴 가능성도 언급했다.

구미시 측은 현장 조사를 거쳐 훼손된 부분을 복구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구덩이를 파고 쇠꼬챙이로 주변을 찔러본 흔적까지 확인돼 가능성을 검토했다"며 "지난해 8월 30일 신고를 받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아직 (용의자는)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는 일대를 비추는 폐쇄회로TV(CCTV)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 관계자는 "사적 지정 구역인지 모른 채 (고분군을) 건드렸을 경우 등을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두고 조사 중"이라며 "CCTV나 열 영상장치 등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복구 대책을 진행했고 연내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화재청 역시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당시 그쪽에 CCTV가 없었는데 도굴은 현장에서 잡지 않는다면 나중에 잡기가 어렵다"며 "경북 일대에서 유사한 사례 등을 확인하면서 탐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