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설가 김예나씨 별세

송고시간2022-08-14 14:43

beta

화가 이중섭(1916∼1956)의 삶을 소설로 엮은 '흰 소가 강을 건널 때' 등 소설과 수필 작품을 남긴 김예나(본명 김정례)씨가 14일 오전 1시42분께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한국소설가협회 중앙위원, 이대동창문인회 이사, 한국문인협회 이사를 지냈고, 4회 민족문학상(1999), 이대동창문인회상(2005), 8회 도봉문학상(2013) 등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31호실, 발인 16일 오전 10시, 장지 분당 메모리얼파크.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족 제공]

[유족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화가 이중섭(1916∼1956)의 삶을 소설로 엮은 '흰 소가 강을 건널 때' 등 소설과 수필 작품을 남긴 김예나(본명 김정례)씨가 14일 오전 1시42분께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향년 80세.

고인은 이화여대 도서관학과 졸업 후 국립중앙도서관에 근무하다 1984년 '월간문학' 신인상 공모에 '산행기'가 당선되며 소설가로 등단했다. 소설집 '어둠아 바람아'(1999), '유실물 센터'(2005), 장편소설 '흰 소가 강을 건널 때'(2004), 열일곱살 매미'(2005), 수필집 '내 생애 첫 휴가'(2009), '그냥 있다'(2020) 등을 펴냈다.

한국소설가협회 중앙위원, 이대동창문인회 이사, 한국문인협회 이사를 지냈고, 4회 민족문학상(1999), 이대동창문인회상(2005), 8회 도봉문학상(2013) 등을 받았다.

유족은 남편 김용범(성곡언론문화재단 이사·전 연합뉴스 국제국장)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31호실, 발인 16일 오전 10시, 장지 분당 메모리얼파크. ☎ 02-3010-2000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