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해상, 1년여전 "폭우 내리면 서울 강남 침수 위험" 경고

송고시간2022-08-15 06:03

beta

현대해상이 1년여년 전에 폭우가 내릴 경우 서울 강남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일 서울 강남에서는 폭우가 내려 차량 수천여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8일 서울 강남, 서초 등 남부 지역에서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6월 말 서울 침수사고 분석 보고서 발표…"강남·서초 퇴근 때 위험"

"서울 침수사고 82%, 시간당 강우량 35㎜ 이상일 때 발생"

"강우량 38.5mm 이상이면 침수사고 위험 4.17배 높아져"

폭우에 잠긴 도로
폭우에 잠긴 도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구 신사역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현대해상이 1년여년 전에 폭우가 내릴 경우 서울 강남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전 경고가 있었던 만큼 관계 당국이 미리 대비했더라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의미다.

지난 8일 서울 강남에서는 폭우가 내려 차량 수천여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는 지난해 6월 29일 '장마철 교통사고 특성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이번 강남 지역의 폭우 피해와 거의 유사한 차량 침수가 발생하는 강우량, 서울의 침수 위험 지역, 침수 위험 시간 등을 분석했다.

1년 전 서초·강남 침수 사고 경고한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 보고서
1년 전 서초·강남 침수 사고 경고한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 보고서

[현대해상 제공]

이 연구소는 당시 언론에도 배포한 보고서 자료에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8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 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고의 82.3%가 강우량이 시간당 35㎜ 이상일 때 발생했다고 밝혔다.

강우량이 38.5mm 이상이 되면 침수사고 위험도가 그 이하일 때보다 4.17배가 높기 때문에 이 수치를 기준으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 8일 서울 강남, 서초 등 남부 지역에서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연구소는 서울시에서 전반적으로 지대가 낮은 강남구, 서초구에서 침수 사고의 46.0%가 발생했으며, 퇴근 직후(오후 8∼10시, 18.3%)와 출근 직전(오전 6∼8시, 14.5%)에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폭우가 예상되는 경우 주차 위치를 적절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년전 서초·강남 침수 사고 경고한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 보고서
1년전 서초·강남 침수 사고 경고한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 보고서

[현대해상 제공]

연구소의 지난해 경고처럼 지난 8일 서울에서는 서초구 396㎜, 강남구 375.5㎜, 금천구 375㎜, 관악구 350㎜, 송파구 347㎜, 구로구 317.5㎜ 등 남부 지역에 300㎜ 넘는 비가 내리면서 강남 일대의 차량이 물에 잠기는 대규모 침수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 침수 사고 발생 이후부터 12일 오전 10시까지 손해보험사들에 접수된 외제차 피해만 3천279대로, 추정 손해액은 827억원에 달했다. 이 중 80% 이상이 서울 강남 지역에서 발생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연구소의 작년 보고서를 보니 서초구와 강남구, 퇴근 시간 등 최근 폭우 침수 사고와 유사한 점이 적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현대해상은 향후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을 당부했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침수 지역에서 차량 운행 시 타이어의 3분의 1 이상이나 배기구가 물에 잠긴다면 차량 내부로 물이 들어가 엔진이 고장 날 수 있는 만큼 다른 길로 돌아가는 게 좋다.

침수 지역을 통과할 때는 시속 20km 이내로 천천히 운행하고 급제동하면 안 된다. 엔진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해 폐차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침수 지역을 고속으로 통과하면 제동거리가 정상 운행 때보다 30% 정도 길어져 사고 위험성도 더 높아진다.

운전자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다면 서둘러 차에서 빠져나와야 한다. 차 밖에서 가해지는 수압에 의해 차 문이 열리지 않아 차 안에 갇힐 수 있다.

침수 도로에서 시동이 꺼지면 시동을 다시 걸지 말고 견인 차량을 이용해 차를 이동시켜야 한다.

president21@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