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중호우] 쑥대밭 된 부여·청양 마을…농작물 침수 피해에 주민 '울먹'(종합)

송고시간2022-08-14 15:39

beta

14일 오전 충남 부여군 은산면 홍산리에서 만난 김모(72) 씨는 밤새 내린 폭우만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이 떨린다며 불안해했다.

전날 늦은 밤부터 내린 비로 갑자기 하천이 범람하면서 15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은 순식간에 고립됐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청양군 188.5mm, 부여군 176.7㎜, ,보령시 114.7mm 등 충남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을 하천 범람에 '망연자실'…"이런 비는 난생처음…제방이 제 역할 못 해"

청양 한 마을서 100동 넘는 비닐하우스 대부분 물에 잠기기도

부러진 하천 표지판
부러진 하천 표지판

(부여=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14일 오전 수해 피해가 난 충남 부여군 은산면 홍산리의 하천 표지판이 부러져 있다. 2022.8.14 coolee@yna.co.kr

(부여·청양=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40년간 이런 물난리는 처음이여, 2시간 내린 비로 어떻게 다리가 잠길 수 있는지…"

14일 오전 충남 부여군 은산면 홍산리에서 만난 김모(72) 씨는 밤새 내린 폭우만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이 떨린다며 불안해했다.

전날 늦은 밤부터 내린 비로 갑자기 하천이 범람하면서 15가구가 사는 작은 마을은 순식간에 고립됐다.

3년 전 1억 원을 들여 수리를 마쳤다는 김씨의 양옥집과 농기계 창고는 곳곳이 무너지고 잠겨 성한 곳이 한 군데도 없었다.

김 씨의 아들은 "새벽 1시에 하천에 갔더니 이미 물이 차 마을로 들어올 수 없었다"며 "아버지께 다급히 연락해 옥상에 올라가 기다리시라고 했다"고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청양군 188.5mm, 부여군 176.7㎜, ,보령시 114.7mm 등 충남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부여군은 새벽 시간대 불과 1시간 사이에 100.6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돌아본 부여군 은산면 은산교 일대는 범람한 하천이 남긴 나뭇가지와 진흙 등으로 아수라장이 됐다.

폭염을 대비해 도로에 물을 뿌리는 살수차가 연신 진흙을 걷어내고, 인근 군부대 장병들도 대민 지원을 나와 수해복구에 여념이 없었다.

사정없이 쏟아져 내리는 비를 초조하게 지켜보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주민들은 하루아침에 못 쓰게 된 생활 터전을 보며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은산교를 중심으로 100m가량 이어진 도로 옆으로 자리 잡은 지물포, 편의점, 식당, 오토바이 대리점 등 대부분 상점이 졸지에 침수 손해를 입었다.

하루아침에 진흙 범벅된 가게
하루아침에 진흙 범벅된 가게

(부여=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14일 오전 수해 피해가 난 충남 부여군 은산면 일대에서 한 상인이 가게 안을 정리하고 있다. 2022.8.14 coolee@yna.co.kr

하천 인근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이모(67) 씨는 가게 안에 덕지덕지 붙은 진흙을 빗자루와 쓰레받기로 퍼내느라 30분간 허리를 펼 수조차 없었다고 한다.

그는 "가게에 와보니 냉장고 3대와 에어컨이 둥둥 떠다니고 있었다"며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장사가 어려운데 착잡하다"고 고개를 떨궜다.

앞집에서 건강원을 운영하는 최모(75) 씨의 상황은 더 심각했다. 건강즙을 만드는 데 쓰는 기계들은 물론 최 씨의 집까지 모조리 물에 잠겼다.

그는 "순식간에 물이 허리춤까지 차올라 마당 의자 위에 올라가 기다리기만 했다"며 "탕제기들을 하나도 못 쓰게 됐다"며 연신 한숨을 내쉬었다.

폭우로 침수된 청양군 멜론 비닐하우스
폭우로 침수된 청양군 멜론 비닐하우스

(청양=연합뉴스) 충남 청양군에 폭우가 쏟아진 14일 새벽 장평면 화산리 멜론 재배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다. 2022.8.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21@yna.co.kr

부여군보다 누적 강수량이 더 많았던 청양군에서도 산사태,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멜론 재배 농가가 밀집한 장평면 분향리에서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까지 100동이 넘는 비닐하우스가 대부분 침수돼 있었다.

불과 1주일 후 멜론 수확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도모(39) 씨는 "비닐하우스 20동이 모두 물에 잠겼다"고 울먹였다.

100m 길이의 비닐하우스 1동에서는 멜론 500~600개가 생산되는데 도 씨는 하루아침에 최소 1만여 개의 멜론을 못 쓰게 된 셈이다.

일곱 식구의 생계를 멜론 농사에만 의지한다는 도 씨는 "오늘 새벽 2시 30분부터 비가 무섭게 내리쏟았는데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며 "베트남에서 시집와 19년 동안 농사를 지었지만 이런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도 씨 옆을 지키던 시아버지 김모(86) 씨는 말없이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다.

또 다른 농민 이모(72) 씨 역시 "멜론 8천400포기를 다 버려야 할 지경이다"며 "1년간 피땀으로 키운 건데 당장 생계조차 막막해 참담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폭우로 파손된 청양 도로
폭우로 파손된 청양 도로

(청양=연합뉴스) 충남 청양군에 폭우가 쏟아진 14일 새벽 남양면 온직2리 도로가 심하게 파손돼 있다. 2022.8.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21@yna.co.kr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전 8시까지 부여군과 청양군에 신고된 침수, 토사 유입, 폐수 역류 등 풍수해 신고 접수 건수는 230여 건에 이른다.

이날 오전 1시 44분께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 인근에서는 봉고 트럭이 물길에 휩쓸려 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실종돼 소방관 등이 수색에 나섰다.

인명 피해까지 발생하자 주민의 놀라움은 더욱 커졌다. 부여군 일부 주민은 "2시간 내린 비로 이 마을 다리가 잠기는 일은 평생 한 번도 못 봤다"며 "이 일대는 가뜩이나 저지대인데 콘크리트로 만든 제방이 제 역할을 전혀 못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coo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