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당권주자들, 충청표심 호소…"강력한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

송고시간2022-08-14 11:17

beta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순)는 14일 전당대회 '반환점'인 충청 지역 순회경선에서 중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공주시 교통연수원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은 과밀로 폭발 직전이고 지방은 인구감소로 소멸 위기에 아우성치고 있다. 국토 불균형 문제는 시혜와 배려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국가가 생존하기 위한 불가피한 전략"이라며 "충청 메가시티, 민주당 대표가 되면 강력하게 추진하고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충청 메가시티 반드시 추진…압도적 지지로 강력한 리더십 달라"

박용진, 李 겨냥 "험지 아닌 지역구 셀프공천…文시절 혁신안도 후퇴"

강훈식 "충청이 민주당의 중심 돼야…새로운 선택지에 투표해달라"

손 맞잡은 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지도부
손 맞잡은 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지도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후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강훈식(왼쪽부터), 박용진, 이재명 당 대표 후보와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2022.8.13 handbrother@yna.co.kr

(서울·공주=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순)는 14일 전당대회 '반환점'인 충청 지역 순회경선에서 중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공주시 교통연수원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연설하는 이재명
연설하는 이재명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후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handbrother@yna.co.kr

이재명 후보는 국가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 민심에 호소하는 데 집중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은 과밀로 폭발 직전이고 지방은 인구감소로 소멸 위기에 아우성치고 있다. 국토 불균형 문제는 시혜와 배려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국가가 생존하기 위한 불가피한 전략"이라며 "충청 메가시티, 민주당 대표가 되면 강력하게 추진하고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없는 것을 만들어가는 것이 정치의 역할이기 때문에 유능해야 하고, 정당은 국민의 신뢰와 사랑 속에 집권해야 필요한 일을 해낼 수 있다"며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유능한 민주당, 집권할 수 있는 강력한 민주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력을 위임받으며 한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정치집단에 국민이 어떤 희망을 갖겠느냐"며 "저는 약속을 지켜왔고 실적과 성과를 통해 유능함을 증명해왔다. 압도적인 지지를 통해 강력한 리더십을 부여해주시면 민주당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전국정당으로 확실히 만들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연설하는 박용진 후보
연설하는 박용진 후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후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handbrother@yna.co.kr

박용진 후보는 거듭 '이재명 때리기'를 이어갔다.

박 후보는 "당의 지도자가 험지가 아니라 지난 20년간 단 한 번도 져본 적 없는 지역구에 셀프공천했다"며 "문재인 당 대표의 야당 시절 혁신안인 당헌 80조가 차떼기 정당 후신만도 못하게 후퇴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구체적 방법론이던 소득주도성장은 강령에서 삭제되려 한다. 민주당 강령에 내용 합의도 부족한 채 국민의힘 강령에 있는 기본소득을 넣으려 했다"며 "대체 민주당은 차떼기 정당의 후예들과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르게 가야 하는지 분명히 하자"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충남 태안에서 사망한 김용균씨, 삼성전자 천안공장에서 일하다가 사망한 박찬혁씨 등 사례와 사면 복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례를 대비한 뒤 "우리의 아들은 죽을 때까지 자기가 왜 죽어야 하는지를 모르고, 재벌의 아들은 솜방망이 처벌을 당하고도 빛의 속도로 사면되고 있다. 이런 불공정함 불공평함에 대해서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설하는 강훈식 후보
연설하는 강훈식 후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후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handbrother@yna.co.kr

강훈식 후보는 자신의 연고지인 충청 지역의 지지를 호소하는 동시에 '제3후보'로서의 차별점을 부각했다.

강 후보는 "오랜 세월 충청은 캐스팅보트로 불려왔으나, 충청이 승패를 결정하는 시간은 잠시다. 정작 충청 사람에게 캐스팅보트는 충청이 주인과 중심이 되지 못하는 현실의 다른 이름"이라며 "충청이 민주당의 중심이 돼서 충청이 정권교체의 중심이 되자"고 호소했다.

이어 "무엇보다 유력주자 한 사람을 두고 호불호를 가르는 민주당이 아니라 전국에서 여러 명의 대선주자가 경쟁하는 민주당으로 바꾸겠다"며 "당심은 대세에 있는 게 아니라 투표하지 않는 대다수 당원의 심경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역대 최저 투표율은 대세론도 싫고 무조건 반대도 싫다는 것 아니냐"며 "그게 바로 민주당다움이다. 새로운 선택지인 강훈식에게 투표해달라"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