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변호사, 두달 전 '기밀자료 다 반납했다'고 서명"

송고시간2022-08-14 06:05

NYT 보도…확인서에도 최근 압수수색서 기밀문건 11개 나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이 두 달여 전 기밀 자료를 모두 반납했음을 확인하는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13일(현지시간)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이 사안에 대해 잘 아는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법무부 국가안보부의 방첩 담당 최고위 관료인 제이 브랫이 지난 6월 3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를 방문한 직후 이러한 확인서가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백악관에서 무단 반출한 정부 자료 가운데 15상자 분량을 지난 1월 반납한 뒤에도 여전히 보유 중인 기밀 자료가 더 있다는 혐의를 조사 중이었다.

추가 반납 요구에 불응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현 정부의 갈등이 커지자 브랫을 비롯한 법무부 관리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용히 마러라고를 찾은 것이었다.

당시 브랫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난 뒤 그의 변호인 2명과 협의해 창고에 보관 중이던 추가 기밀 자료들을 갖고 떠날 수 있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다.

이 무렵 트럼프의 변호인 중 한 명이 '상자들 안에 보관하던 기밀로 표시된 모든 자료'가 반납됐음을 확인하는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이날 보도로 처음 알려진 이러한 문서의 존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측근들이 당초 연방 수사당국에 기밀 문건들에 대한 모든 정보를 밝히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증거이자, 법무부가 최근 마러라고 압수수색의 근거 중 하나로 영장에 '형법 위반 가능성'을 기재한 이유를 설명한다고 NYT는 분석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8일 마러라고 압수수색에서 두 달여 전 변호인의 서명이 무색하게도 1급 비밀을 포함한 비밀 문건 11건을 찾아내 확보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