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난사' 후폭풍, 뒤숭숭한 與…출범 앞둔 비대위에 '찬물'(종합)

송고시간2022-08-14 18:24

17일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기일…李·親尹 '진흙탕 싸움' 우려도

당 지도부 '함구령' 속 이준석 비판·옹호 여론 엇갈려

이준석의 눈물
이준석의 눈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2.8.1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류미나 기자 =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그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낸 후 국민의힘은 공식 대응을 자제한 채 함구하고 있지만, 당 안팎의 충격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 대표가 던진 폭탄성 발언이 비대위 출범을 목전에 두고 정상궤도로 진입하려는 국민의힘에 악재로 작용한 모양새다.

이 대표가 비대위 전환의 정치적·절차적 정당성을 문제삼는 데서 나아가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를 걸고 뒤에선 개고기를 판다·'겉은 번지르르하나 속은 변변치 않은 것'을 뜻하는 사자성어)이라며 지난 대선 과정과 결과를 부정·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을 '난사'하면서도 자신의 성상납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사과 등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이날도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일절 대응하지 않았다. 당 차원의 공식 논평도 내지 않았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무대응 기조를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 내용의 잘잘못을 따지기 위해 섣불리 '참전'했다가는 파장을 더 키울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쌀값 대책마련 정책토론회에서 축사하는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쌀값 대책마련 정책토론회에서 축사하는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식량주권 쌀값 대책마련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8.1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무대응' 기조 속에도 '이준석 기자회견' 후폭풍은 만만치 않다. 당내에 이 대표를 둘러싼 비판·옹호 입장이 엇갈리며 여론이 쪼개진 모양새다.

지난해 6·11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와 맞붙었고, 차기 전당대회 주자로도 꼽히는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제의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썼다.

나 전 의원은 "형사 유, 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이다. 그것이 염치"라며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김미애 의원은 "당 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며 "도서를 누비며 민심을 듣고자 노력했던 그 귀한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셨나"고 비판했다.

반면, 이 대표를 옹호하는 측에서는 윤핵관 그룹 쪽으로 화살을 돌리고 있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나와 "결국에는 이 모든 책임은 저는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이분들에게 다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대통령께서 정말 입장 표명을 해주셔야 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조해진 의원은 KBS에 출연해 "먼저 원인제공하고 먼저 이게 파탄 내고 하는 쪽이 책임은 더 크다고 저는 생각한다. 그쪽이 또 힘이 있는 쪽"이라며 "생각이 다른 분들이 또 같이 맞받아치고 또 역공해서 이 사태를 키우고 이런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22.8.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주 비대위원장은 휴일인 14일 일정을 비운 채 비대위 인선을 위한 막판 장고에 들어갔다. 이번 인선이 폭발하는 당 내분을 잠재우고 위기 극복의 지렛대가 돼야 한다는 점에서 주 위원장의 고민도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 위원장은 오는 16일을 비대위 인선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상태다. 주 위원장 주변에선 이 대표의 기자회견 등 돌발 악재가 비대위 출범 스케줄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오는 17일 이 대표가 신청한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과 맞물려 비대위가 정상 출항을 할 수 있을지 미지수란 전망도 적지 않다. 법리 다툼 과정에서 이 대표와 친윤그룹 간 갈등이 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일각에선 복잡한 당내 상황과 관련해 비대위도 '구인난'에 처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전직 대표가 비대위 탄생 자체를 문제삼고 있는 데다, 비대위 이후 전당대회가 예정된 상황도 변수다. 차기 당 지도부에 도전할 뜻이 있을 경우 이번 비대위에 참여하기 쉽지 않은 일각의 기류도 감지된다.

주 위원장 임명 이후 당 안팎에선 일부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비대위원 후보군이 거론됐지만, 계파와 전당대회 주자별 친소 관계까지 고려했을 때 최종 인선까지 가지 못했다는 말도 나온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