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민주노총, 낡은 이념으로 정치투쟁…노조로 돌아가야"

송고시간2022-08-13 21:10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3일 민주노총이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 것과 관련, "외피만 노동자대회일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 명칭이 '자주평화통일대회'이고,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등을 주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은 80년대 운동권의 망상처럼 대한민국이 미제국주의의 식민지라도 된다고 믿는 것 같다"며 "그래서 노골적인 반미 구호를 서울 한복판에서 외쳤나"라고 반문했다.

권 원내대표는 "노동조합은 근로자의 권익과 보호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노사화합이라는 사회적 책임도 있다"면서 "그러나 민주노총은 정반대로 행동해왔다. 걸핏하면 불법파업과 폭력행위를 일삼았고, 심지어 동료 근로자를 겁박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무엇보다 반미투쟁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한미동맹 위에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발전시켰고, 기적을 거듭하면서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압축성장의 혜택은 노동자에게도 돌아갔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제 민주노총과 같은 강성노조는 이미 사회의 기득권 세력이 됐다"면서 "그래서 강성노조의 반미투쟁은 그 자체로 모순이다. 노동자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혜택을 입어왔던 한미동맹을 스스로 부정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노총은 노동조합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보려는 세력의 숙주가 돼서는 안 된다. 낡고 위험한 이념으로 정치투쟁을 계속한다면 국민적 지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8·15 전국노동자대회
8·15 전국노동자대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2.8.13 utzza@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