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핵관 저격 회견에 與 무대응…일부 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송고시간2022-08-13 18:58

beta

윤석열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낸 이준석 대표 회견에 대해 국민의힘은 일절 반응을 내지 않고 있다.

섣불리 반응할 경우 오히려 이슈를 키워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무대응'으로 기조를 세운 것으로 보인다.

반면, 당내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일부 의원들은 공개 발언을 통해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黨 공식논평 안 내기로, 윤핵관 당사자들도 대부분 '침묵'…파장 차단시도

김웅 "그럼에도 전진" 김병욱 "먼저 온 미래"…일각선 '공멸' 우려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1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낸 이준석 대표 회견에 대해 국민의힘은 일절 반응을 내지 않고 있다.

섣불리 반응할 경우 오히려 이슈를 키워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무대응'으로 기조를 세운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13일 오후 이 대표가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기 직전까지 관련 상황과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일부 물밑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회견 후 지도부에서는 이와 관련해 공식 논평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일절 대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이 대표가 회견에서 각각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 그룹으로 나눠서 권성동 장제원 이철규 의원 및 정진석 김정재 박수영 의원 등 6명을 콕 집어 호명한 가운데, 이들 상당수도 반응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본회의장 밖으로 나가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
본회의장 밖으로 나가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본회의장 밖으로 나가고 있다. 2022.8.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반면, 당내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일부 의원들은 공개 발언을 통해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김웅 의원은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고 썼다. 그러면서 회견에 대한 "한 줄 평"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다"라고 적었다.

김병욱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 이준석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며 장문의 소감문을 남겼다.

김 의원은 "여의도 정치를 사람도 조직도 아닌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가치에 충성하는 정치로 탈바꿈시켜야 한다는 절규가 국민들에게 큰 울림으로 전달될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시급한 개혁의 과제를 부여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지(국회의원)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면서 이 대표에 대해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다"라며 "부끄럽고, 미안하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익명을 요구한 상당수 당내 인사들은 '우려'와 '비판'의 반응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지도부 출신 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 주장에 대해 시시비비를 따질 문제가 아니라"고 전제한 뒤 "국민 입장에서는 서로 '싸움박질'하는 모습을 보면 진저리를 칠 것이고, 지지율은 바닥까지 갈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인사는 이미 비대위는 물론 차기 지도부까지 지도력에 생채기를 입게 된 것"이라며 현 상황을 "공멸로 가는 길"이라고 표현했다.

한 3선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해 "맞는 말을 할 줄 몰라서 못 하는 게 아니다. 그건 정치가 아니어서 안 하는 것"이라며 "이 대표 본인에 대해서도 다른 사람들이 그런 식으로 포문을 연다고 하면, 정치적으로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럼에도 이 대표는 당의 자산이고 미래이기 때문에 보듬고자 해서 안 하는 것"이라며 이 대표를 향해 '자중'을 촉구했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