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이틀째 중부 오전 시간당 30㎜ 강한 비…남부 폭염주의

송고시간2022-08-13 18:28

beta

광복절 연휴 이틀째인 14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전까지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또다시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영서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권에서 20∼70㎜, 강원영서 중·북부, 강원영동, 전남권, 경남권, 서해 5도, 울릉도·독도에서 5∼40㎜가량이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계속 내리는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는 폭염과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대비 쏟아지는 서울
장대비 쏟아지는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광복절 연휴 이틀째인 14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전까지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또다시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영서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권에서 20∼70㎜, 강원영서 중·북부, 강원영동, 전남권, 경남권, 서해 5도, 울릉도·독도에서 5∼40㎜가량이다.

충청권에서는 최대 8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현재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수도권 지역에 예비 수준의 호우 특보가 발효돼 있다.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8도, 낮 최고기온은 27∼35도로 예보됐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5도와 31도, 인천 25도와 29도, 대전 26도와 30도, 광주 27도와 32도, 대구 27도와 35도, 울산 27도와 33도, 부산 27도와 32도다.

한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계속 내리는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는 폭염과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남부지방은 최고 체감온도가 33∼35도 내외까지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무덥겠고 밤사이 열대야(밤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비가 오는 지역도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겠으나 그친 후에는 기온이 오르고 습해 다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현재 오후 5시 기준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26.8도, 인천 25.5도, 광주 29.4도, 대전 26.6도, 대구 25.7도, 울산 26.5도, 부산 28.8도다.

경남, 부산, 울산, 경북, 대구, 제주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돼있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