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통대 총장선거 내홍 속 교수회, 총장 직무대행 불신임안 가결

송고시간2022-08-13 17:07

beta

총장선거 방식을 둘러싼 한국교통대의 내부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 대학 교수들이 총장 직무대행을 불신임하는 단체행동에 나섰다.

13일 이 대학 전교 교수회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11일 서면심의를 통해 총장 직무대행을 맡은 정기만 교무처장의 불신임안을 가결했다.

교수회는 교수회 측의 반대에도 정 처장이 박준훈 전 총장의 명예총장 임명을 강행하자 이같이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표 참여 교수 91% 찬성…명예총장 임명 강행에 반발 단체행동

(충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총장선거 방식을 둘러싼 한국교통대의 내부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 대학 교수들이 총장 직무대행을 불신임하는 단체행동에 나섰다.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

[교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이 대학 전교 교수회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11일 서면심의를 통해 총장 직무대행을 맡은 정기만 교무처장의 불신임안을 가결했다.

불신임안 투표에는 재적인원(332명)의 77.1%인 256명이 참여한 가운데 233명(91%)이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교수회는 교수회 측의 반대에도 정 처장이 박준훈 전 총장의 명예총장 임명을 강행하자 이같이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교수회 관계자는 "명예총장 임명은 새로운 총장 선출 후에 결정하고, 그 결과에 대해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냈다"며 "그런데도 대행 체제 속에서 명예총장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교수회의 처장 불신임안 처리는 초유의 일이며, 투표 결과를 통해 이 문제를 바라보는 교수들의 생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 처장의 대응을 지켜보고, 향후 대처 방안을 추가 논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 처장은 현재 해외 체류 중이며, 오는 16일 입국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교통대는 총장 선출방식을 놓고 교수회와 직원단체·총학생회가 갈등을 빚으면서 지난 6월 14일 퇴임한 박 전 총장의 후임 결정이 지연되고 있다.

공무원노조를 포함한 직원단체와 총학생회가 지난달 초 총장선거 투표 비율을 교수 40%·직원 30%·학생 30%로 합의하자 교수회 측은 이를 '담합'으로 규정, 투표 비율을 정하기 위한 특별협의회 논의를 거부하고 있다.

교수회는 과거 총장선거에서 직원단체가 특정인에게 표를 몰아주는 성향을 보였고, 개정 교육공무원법에 따라 총장선거를 치른 일부 대학의 교수 투표 비율이 70% 선을 유지했다는 점을 들어 교수 75%, 직원·학생 25%의 비율을 고수하고 있다.

이 대학의 총장 선출이 9월 중순까지 이뤄지지 않으면 교육부 차원에서 관선 총장 파견이 이뤄질 전망이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