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절 연휴 첫날 서울 도심 6천명 행진…한미훈련 중단 촉구

송고시간2022-08-13 16:46

beta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회가 열렸다.

'광복 77주년 8·15 자주평화통일대회 추진위원회'(추진위)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8.15 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고 "한미연합군사연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숭례문에서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까지 행진…일대 교통 혼잡

도심 광복절 집회
도심 광복절 집회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2.8.1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회가 열렸다.

'광복 77주년 8·15 자주평화통일대회 추진위원회'(추진위)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8.15 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고 "한미연합군사연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한미연합군사연습은 한반도 긴장을 격화시키는 주범"이라며 "평화와 통일로 가는 남북의 이정표는 남북공동선언 합의에 있고, 북미 관계의 정상화도 2018년 북미공동성명 이행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는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한미연합 군사협력 중단, 대북 제재 해제와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북조선 체제 보장과 북미 수교 등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일련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뒤 참가자들은 오후 3시 30분께 4개 차로를 이용해 서울역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날 집회 관리를 위해 경찰은 총 56개 부대, 약 4천명이 동원됐다.

행진과 집회 여파로 극심한 차량 정체가 이어졌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집회한다고 무조건 (버스에서) 내려서 우회하라니 너무한 것 아니냐", "숭례문부터 서울역까지 집회로 엄청 복잡하다" 등 교통 혼잡을 호소하는 글도 다수 올라왔다.

이날 오후 3시 50분 기준 도심 평균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5.6㎞였다. 서울시 전체 속도는 시속 20.9㎞로 서행 중이다.

용산 대통령 집무실 향해 행진
용산 대통령 집무실 향해 행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친 뒤 용산 대통령집무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22.8.13 utzza@yna.co.kr

본 집회를 앞두고 서울 도심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사전집회도 진행됐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조선직총 등 노동자 단체는 이날 오전 용산구 한미연합사 앞에서 남북노동자 3단체 결의대회를 열었고, 전국민중행동은 서울시청 앞에 모여 한미연합전쟁연습 규탄 투쟁을 진행했다.

평화통일시민회의는 대한상공회의소 앞에서 8.15 평화통일시민대회를 진행했고, 진보당과 전국여성연대도 시청역과 서울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도 본 집회인 8·15 자주평화통일대회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8·15전국노동자대회를 30분가량 진행했다.

종로구 일대에서도 광복절을 앞두고 여러 집회가 열렸다.

흥사단은 오후 2시께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45년 광복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식민지 문제와 일본의 역사 왜곡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며 다케시마의 날 및 독도 역사 왜곡 교과서 즉각 폐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 대한 공식 사죄 및 법적 배상,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등을 촉구했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