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중호우] 경기 광주서 실종된 60대 남성 시신 발견(종합)

송고시간2022-08-13 15:30

beta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 당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11시 30분께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수상에서 A(64·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77·여) 씨가 실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문 감식으로 신원 확인…같이 실종된 70대 누나는 수색 중

(경기 광주=연합뉴스) 김솔 기자 =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 당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자 수색 중인 소방대원들
실종자 수색 중인 소방대원들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11시 30분께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수상에서 A(64·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소방당국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던 해병대 전우회가 A씨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초 시신의 훼손 정도가 심해 신원 파악이 어렵다고 판단, 경찰 과학수사팀에 인계해 신원을 확실히 할 예정이었으나, 이후 지문 감식 등을 통해 A씨가 폭우가 쏟아질 당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임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77·여) 씨가 실종됐다.

실종된 두 사람은 남매 사이로,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조치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과 유관 기관은 이날까지 닷새에 걸쳐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23㎞ 구간에 대한 실종자 수색을 이어왔다.

소방 관계자는 "B씨에 대한 수색은 계속 진행 중"이라며 "실종자가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