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K찾은 野 당권주자들 "강한 민주당"…당헌개정 신경전도

송고시간2022-08-13 11:13

beta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순)는 8·28 전당대회를 보름 앞둔 13일 정견을 알리며 지지를 호소했다.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각자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렸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합리적이면서도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망설이지 않고 최대치로 확실하게 행사하겠다"면서 "여당의 독선과 퇴행에 강력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국민이 부여한 권한, 최대치로 행사…여당에 맞설 것"

박용진 "당헌 개정 반대, 긁어 부스럼…대선패배 책임회피 안돼"

강훈식 "대세론·내부갈등 싫어하는 당원들, 답답한 심정 들어봐야"

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 국민의례
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 국민의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오른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8.13 yongtae@yna.co.kr

(서울·울산=연합뉴스)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순)는 8·28 전당대회를 보름 앞둔 13일 정견을 알리며 지지를 호소했다.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각자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렸다.

연설하는 이재명 후보
연설하는 이재명 후보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yongtae@yna.co.kr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합리적이면서도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망설이지 않고 최대치로 확실하게 행사하겠다"면서 "여당의 독선과 퇴행에 강력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생 위기의 원인은 양극화와 불평등인데, 정부·여당은 거꾸로 가고 있다"면서 "무능력, 무책임, 무대책 3무(無) 정권에 맞서 민주당이 퇴행과 독주를 막고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원, 대구·경북, 제주, 인천까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 74.15%를 기록하며 지지세를 확인한 만큼, 향후 이 같은 지지세를 바탕으로 정부·여당에 맞서는 강한 야당을 만들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당헌 80조' 개정 논란 등에서 자신을 향해 날을 세우는 박 후보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이 후보는 "정당의 힘은 다양성에서 나온다. 우리 박용진 후보 얼마든지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있다"면서 "나와 다르다는 것은 배제의 대상이 아니라 역할 분담을 통해 당의 지지를 높이는 시너지의 원천"이라고 했다.

그러나 박 후보는 이날도 당헌 개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며 이 후보를 압박했다.

연설하는 박용진 후보
연설하는 박용진 후보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yongtae@yna.co.kr

박 후보는 "당헌 80조 개정안 논란 결연히 반대한다"며 "내로남불 논란을 자초하고 정치적으로 긁어 부스럼, 정치적인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야당일 때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 대표일 때 만든 이 약속을 우리가 바꿔선 안 된다"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당원들이 부끄러워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또 이 후보를 겨냥해 "그 어느 대통령이나 리더들, 대선 패배의 책임을 또 다른 선거 출마로 뒤덮어 가며 책임을 회피하고 해명한 적이 없다"면서 "그게 우리 지도자들이 보였던 정신이다. 선당후사의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설하는 강훈식 후보
연설하는 강훈식 후보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연설하고 있다. 2022.8.13 yongtae@yna.co.kr

강훈식 후보는 자신이 이재명·박용진 후보와 다른 점을 부각했다.

강 후보는 "1위 후보의 득표율은 역대 최고라는데 정작 당원 투표율은 역대 최저"라며 "3분의 2에 가까운 당원들이 투표하지 않고 있다. 투표하지 않는 그 답답한 심정부터 들어봐야 하지 않겠냐"고 호소했다.

그는 "역대 최저 투표율, 대세론도 싫고 무조건 반대도 싫다는 거 아닌가"라며 자신이 새로운 민주당의 대안이 될 수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 (후보를 위해) 창이 되겠다. 소신파 박용진 (후보는) 넓게 포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당 대표 후보자 연설회에 이어 총 8명의 최고위원 후보자들도 각자의 정견을 밝히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오후 1시 경남 김해, 4시 30분 부산에서 합동연설회를 이어간다.

민주당은 이날 부산 연설회 직후 울산, 경남, 부산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