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악마의 시 작가 루슈디, 인공호흡 중…한쪽 눈 실명할 듯"

송고시간2022-08-13 08:29

beta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강연하던 중 흉기 피습을 당한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인공호흡 중이며 실명할 수도 있다고 루슈디 측이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슈디의 에이전트인 앤드루 와일리는 사건 발생 후 낸 성명에서 "좋은 소식은 아니다"라며 "살만이 한쪽 눈을 잃을 것 같다.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이 흉기에 찔려 손상됐다"고 밝혔다.

살만은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로 유명한 작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살만 루슈디 피습
살만 루슈디 피습

(미국 뉴욕주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셔터쿼 인스티튜션에서 열린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 강연 도중 무대 위로 돌진해 흉기를 휘두른 남성(왼쪽)이 끌려 나가고 있다. 2022.8.13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강연하던 중 흉기 피습을 당한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인공호흡 중이며 실명할 수도 있다고 루슈디 측이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슈디의 에이전트인 앤드루 와일리는 사건 발생 후 낸 성명에서 "좋은 소식은 아니다"라며 "살만이 한쪽 눈을 잃을 것 같다.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이 흉기에 찔려 손상됐다"고 밝혔다.

그는 또 살만이 현재 인공호흡기로 호흡하고 있고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살만은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로 유명한 작가다.

이날 오전 미 뉴욕주에서 강연하던 중 무대 위로 돌진한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이 찔려 쓰러졌으며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