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북한 미사일 실험, 실망스러운 징조…비핵화 빨리해야"

송고시간2022-08-12 19:02

beta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올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탄도미사일 연쇄 시험 발사를 한 것과 관련해 "실망스러운 징조"라며 "북한은 비핵화를 빨리, 서둘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 통일교 관련 단체 천주평화연합(UPF)이 주최한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에 보낸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은 2017년 이후 가장 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서른한 번의 미사일 실험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비핵화는 북한에 최대의 위험이 아니며 최고의 기회가 된다. 북한은 끝없는 잠재력이 있지만 그렇게 되려면 비핵화를 해야 한다"며 "(비핵화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은 공격과 도발에서 벗어나 내 재임 시절 함께 출발했던 길을 계속 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교 단체 천주평화연합,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개최

영상으로 기조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영상으로 기조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올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탄도미사일 연쇄 시험 발사를 한 것과 관련해 "실망스러운 징조"라며 "북한은 비핵화를 빨리, 서둘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2일 통일교 관련 단체 천주평화연합(UPF)이 주최한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에 보낸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은 2017년 이후 가장 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서른한 번의 미사일 실험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비핵화는 북한에 최대의 위험이 아니며 최고의 기회가 된다. 북한은 끝없는 잠재력이 있지만 그렇게 되려면 비핵화를 해야 한다"며 "(비핵화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은 공격과 도발에서 벗어나 내 재임 시절 함께 출발했던 길을 계속 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바로 며칠 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서 전쟁이 터지는 일이 제일 두렵다고 했고, 전쟁이 현실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며 "만약 상황이 바뀌지 않았다면 분명 우리는 전쟁을 향해 가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저격 사건을 언급하면서는 "끔찍한 범죄이며 전 세계를 경악시킨 죽음이었다"며 "아베 총리는 좋은 친구였으며 위대한 인물이었다. 유족들과 일본 국민 전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대중국 견제 협의체로 평가되는 쿼드(Quad)를 거론하며 "아베 총리와 긴밀히 협력하며 중국 침략에 대응하기 위해 과거 대통령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중국에 맞섰다"고 했다.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행사는 '신통일한국과 항구적 평화세계 실현'을 주제로 11~15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 등에서 열린다. 올해 2월 개최된 '한반도 평화서밋'의 연속선상에서 열리는 행사로 문선명 전 총재 10주기를 기념해 개최된다. 개회 세션과 세계청년리더스 콘퍼런스, 국제학술대회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행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 스티브 하퍼 전 캐나다 총리 등도 참석했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