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모비스, 모듈·부품 분리 사업개편 실시…자회사 2곳 신설

송고시간2022-08-12 18:20

내주부터 직원 설명회…현대모비스엔 AS 부문 남아 전문성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가 모듈·부품 생산 사업을 분리해 자회사로 운영하는 내용의 사업 개편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애프터서비스(AS)와 연구개발에 치중하고, 부품 생산 부문은 자회사를 통해 효율화하겠다는 것이 사업 개편의 골자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국내 사업장을 5개 부문으로 분리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모듈과 부품 사업은 각각 자회사로 세울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자회사가 출범하는 시기는 11월로 정해졌다. 이와 관련한 직원 대상 설명회도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열린다.

현재 현대모비스의 사업은 크게 AS와 부품 부문으로 나뉘고, 이중 부품 사업은 전동화·섀시·에어백·램프·모듈 등으로 구분된다.

이번 사업 개편이 현실화할 경우 현대모비스에서는 AS 부문만 남게 된다.

부품 사업은 각각 모듈 생산 자회사와 전동화·섀시·에어백 등을 만드는 자회사로 각각 나눠진다.

신설 자회사의 대표로는 정정환 샤시안전BU장 전무, 김원혁 서비스부품BU장 전무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사업 개편에 관련한 직원 설명회도 순차적으로 열 방침이다.

또 전동화, 램프, 에어백, 새시 부품, 모듈 조직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자회사 전직 의사도 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동차업계는 현대모비스가 이번 사업 개편을 통해 AS와 부품 모두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현대모비스에 남는 AS 사업은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적지만 영업이익 비중은 80%에 육박해 사업 개편 시 가장 큰 성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현대모비스가 모듈과 부품 부문을 신설 자회사에 넘기는 분할안을 확정하고, 임원급 대상 설명회를 연 것으로 안다"면서 "문제는 인원 배치인데 이동이 가능한 매니저급 인원은 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