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희진표 걸그룹' 뉴진스, 트렌드 뒤집고 돌풍…"편안한 음악"

송고시간2022-08-14 07:03

beta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데뷔 초부터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며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뉴진스는 음반 판매를 시작한 지난 8일에만 26만2천815장을 판매하며 걸그룹 데뷔 음반 첫날 판매량 역대 1위에 올랐다.

뉴진스는 음반 시장뿐만 아니라 음원 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녀시대·엑소 등 기획한 역량에 '90년대 향수' 음악 스타일로 시너지

데뷔 첫날 음반 판매량 역대 1위 등극…4개 주요 음원 차트 정상 석권

"기존 아이돌과 차별화…젊은 세대에는 신선함, 기성세대엔 반가움 선사"

뉴진스
뉴진스

[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데뷔 초부터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며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뉴진스는 음반 판매를 시작한 지난 8일에만 26만2천815장을 판매하며 걸그룹 데뷔 음반 첫날 판매량 역대 1위에 올랐다.

뉴진스는 음반 시장뿐만 아니라 음원 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데뷔곡 '어텐션'(Attention)은 12일 0시를 기준으로 멜론, 지니, 벅스, 플로 등 4개 사이트에서 실시간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 발표된 아이돌의 데뷔곡 중 실시간 음원 차트를 4개를 석권한 곡은 '어텐션'이 유일하다.

음원과 음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뉴진스는 한국·베트남·호주 국적의 멤버 5명으로 이뤄졌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가 론칭한 첫 걸그룹이다.

아트디렉터 출신인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오디션부터 데뷔까지 이르는 제작 전반을 직접 총괄했다.

민희진 대표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f(x) 등 아이돌 그룹의 브랜딩을 맡아 실험적인 콘셉트를 선보이며 가요계에 인지도를 쌓았다.

뉴진스는 민희진 대표가 그룹 제작 과정을 진두지휘한다는 소식만으로 데뷔 전부터 기대를 모았으나 그룹의 이름과 멤버 구성 모두 베일에 싸여있었다.

기대를 모으던 뉴진스는 지난달 22일 0시께 유튜브를 통해 '어텐션' 뮤직비디오를 깜짝 공개하며 데뷔했다. 콘셉트 포토나, 티저 영상 등 사전 정보를 일부 공개하는 일반적인 홍보 공식을 벗어난 이색 행보였다.

뉴진스의 더현대 서울 팝업 스토어 현장 사진
뉴진스의 더현대 서울 팝업 스토어 현장 사진

[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진스는 12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 서울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어 오프라인 홍보도 진행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데뷔한 지 한 달도 안 된 걸그룹이 팝업스토어를 여는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김도헌 대중음악평론가는 "K팝 걸그룹은 보통 데뷔할 때 많은 티징(예고) 콘텐츠를 내놓는 데 반해 뉴진스는 음악과 패션 등 여러 정보를 통합 공개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민희진 대표의 영향력과 남다른 홍보 행보에 더해 향수를 자극하는 음악 스타일도 뉴진스의 성공 요인으로 분석했다.

신인 걸그룹은 음악 팬들에게 강한 첫인상을 주기 위해 일반적으로 고음을 강조하는 음악을 데뷔곡으로 내지만, 뉴진스는 멜로디가 부각되는 부드러운 음악들로 데뷔 음반을 채웠다.

정민재 대중음악평론가는 "뉴진스의 음악은 누가 들어도 어렵지 않고 멜로디가 귀에 잘 들어와 편안하게 들린다는 점에서 아이돌 음악 트렌드와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뉴진스
뉴진스

[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로 뉴진스의 노래는 한 명의 멤버가 시원하게 가창력을 뽐내기보다는 멤버들의 목소리 모두 잔잔하게 어우러지면서 조화를 이룬다.

정민재 평론가는 뉴진스 음악을 두고 "90년대에 음악 팬들이 많이 들었던 아르앤드비(R&B)나 힙합 장르의 음악과 닮았다"며 "한동안 아이돌 그룹 사이에서 그런 스타일의 음악이 드물었기 때문에 신세대에게는 새롭고, 기성세대에게는 반가운 노래가 된 것"이라고 했다.

김도헌 평론가는 "밑그림을 잘 그리는 K팝 기획자가 멋진 결과물을 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뉴진스의 음악은 노스탤지어(향수)에 민희진 대표의 밑그림이 합쳐진 덕분에 독특한 색깔이 탄생했다"며 "최근에 긴장감이 큰 전자음 기반 음악이 많았다면 뉴진스의 '어텐션'이나 '허트' 같은 노래는 마치 90년대 SES나 핑클에 가까운 스타일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hu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