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도국악원, 해외동포 국악단체 초청해 전통예술 연수

송고시간2022-08-12 17:19

beta

국악인 양성과 전통문화 보급에 앞장서 온 국립남도국악원(원장 명현)은 재외동포 국악 단체를 초청해 전통예술을 전수하는 '2022 재외동포 국악 연수'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독립국가연합(CIS)을 비롯한 9개 국가에서 190여 명을 초청해 8월부터 11월 사이에 5차례에 걸쳐 연수를 한다.

명현 원장은 "전통예술의 해외 보전과 전승에 기여하고 국악을 진흥하기 위한 연수로, 국악 인프라가 약한 국가 등을 우선으로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월부터 5회 걸쳐 9개국 동포예술인 190여 명 참여

남도국악원, 우즈베크·불가리아·러시아 국악단체 초청연수
남도국악원, 우즈베크·불가리아·러시아 국악단체 초청연수

남도국악원에서 열린 1차 연수에 참여한 32명의 재외동포 국악인이 12일 연수종료식에서 기념활영을 하고 있다. [남도국악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국악인 양성과 전통문화 보급에 앞장서 온 국립남도국악원(원장 명현)은 재외동포 국악 단체를 초청해 전통예술을 전수하는 '2022 재외동포 국악 연수'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독립국가연합(CIS)을 비롯한 9개 국가에서 190여 명을 초청해 8월부터 11월 사이에 5차례에 걸쳐 연수를 한다.

우즈베키스탄의 고려무용단 19명, 불가리아 소영사물놀이 12명, 러시아 한국전통연희협회 1명 등 32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연수는 지난 1일 시작해 이날 종료했다.

이들은 국악원에서 사물놀이, 부채춤, 설장구, 가야금, 피리, 태평소 등을 배웠다. 연수 기간 정체성 함양을 위해 남도 지역 문화탐방도 참여했다.

고려무용단을 이끌고 참가한 한 마르가리타 단장은 "국악의 본류를 제대로 배울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었다"며 "단원 모두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구슬땀을 흘렸고, 실력도 늘었다"고 기뻐했다.

15일부터 시작하는 2차 연수에는 러시아 한국무용 앙상블 '무궁화'와 화선예술학교, 키르기스스탄 국악 단체 '만남' 등이 참여한다.

국악원은 11월까지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독일, 헝가리, 미국 등의 동포단체를 대상으로 연수를 진행한다.

명현 원장은 "전통예술의 해외 보전과 전승에 기여하고 국악을 진흥하기 위한 연수로, 국악 인프라가 약한 국가 등을 우선으로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