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사무총장 만난 박진 "글로벌중추국가 위해 유엔과 협력강화"

송고시간2022-08-12 16:41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글로벌 중추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유엔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구테흐스 사무총장 접견 행사 모두 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오늘 구테흐스 사무총장과의 오찬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하셨다"며 "대통령께서 중요한 이슈를 놓고 솔직한 토론이 이뤄진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이미 말씀드린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유엔과 협력,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테흐스 총장 "비확산에 대한 한국의 강한 신념에 감명받아"

박진 외교부 장관, 유엔 사무총장과 회담
박진 외교부 장관, 유엔 사무총장과 회담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대접견실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Antonio Guterres) 유엔(UN) 사무총장과 회담하고 있다. 2022.8.12 [공동취재]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글로벌 중추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유엔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구테흐스 사무총장 접견 행사 모두 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오늘 구테흐스 사무총장과의 오찬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하셨다"며 "대통령께서 중요한 이슈를 놓고 솔직한 토론이 이뤄진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낮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오찬을 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이미 말씀드린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유엔과 협력,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께서 언급하셨듯이 다음 주 월요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담대한 계획'을 통해 북한에 대한 대통령의 견해를 발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담대한 계획이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이행할 경우 이에 상응해 단계별로 제공할 수 있는 대북 경제협력 및 안전 보장 방안을 담은 대북정책 로드맵을 말한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대화를 시작하는데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환영한다"며 유엔도 전폭적인 지지를 하겠다고 답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비확산, 완전하고(full)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한국의 강한 신념이 매우 인상 깊었다"며 기후 변화와 국제기구 내 한국의 적극적인 역할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접견에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비롯해 이즈미 나카미츠 유엔 군축 고위대표, 셀윈 하트 유엔 기후행동특보 등 유엔 주요 고위 인사들도 함께 참석했다.

이날 행사서 박 장관은 자신이 한국외국어대학교 유엔평화학과 석좌교수로 활동했던 이야기를 하며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자신을 유엔 가족으로 생각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대단히 기쁜 일이라며 앞으로 많은 한국인이 유엔 사무국 직원으로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덕담했다.

전날 한국에 입국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박 2일간 방한 일정을 마친 뒤 이날 출국할 예정이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