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 "풀어줄 재판 뭣하러 하나…이재용·신동빈 사면 철회해야"

송고시간2022-08-12 11:51

정의당 이동영 대변인
정의당 이동영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정의당은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복권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사면 및 복권 등이 결정된 것에 대해 "때 되면 다 풀어줄 거라면 재판은 뭣 하러 하느냐"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동영 대변인은 "또 돈 앞에 사법 정의가 무너졌다. 강자만을 위한 '윤석열식 법치'의 민낯을 확인하는 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재벌 총수들은 불편하고 귀찮다며 '사법적 꼬리표'를 아예 떼어달라는 민원을 끈질기게 넣었고, 결국 윤석열 대통령은 재벌 총수들의 민원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선 꼴"이라며 "'법 앞의 평등' 원칙을 훼손하는 재벌 총수 사면은 부당하다"고 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