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송고시간2022/08/13 13:0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1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2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3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4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5

[여행honey] "설악보다 내연" 숨겨진 걸작 내연산 - 6

(서울=연합뉴스) 겸재 정선이 진경산수화의 걸작, '금강전도'를 남긴 곳. 내연산은 산악인 사이에서 '설악보다 내연'이라는 예찬이 나올 만큼 아름답습니다.

내연산은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에 있는 높이 930m의 웅장한 산입니다. 내연산의 하이라이트인 12개 폭포는 높이 7~30m에 길이가 14km에 이릅니다. 탐방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폭포는 제7 폭포인 연산폭포입니다. 학소대라는 암벽에 둘러싸여 우렁차게 쏟아지는 물줄기를 현장에서 보면 그 이유를 실감할 수 있죠. 협곡 맞은편 절벽 위에 설치된 '소금강 전망대'에선 '연산','관음' 외에도 제4, 제5 폭포인 '무풍'과 '잠룡'까지 한눈에 조망할 수 있어요.

내연산 계곡 탐방로는 보경사에서 시작됩니다. 불국사 말사인 보경사는 고려, 조선을 거치면서 원진국사 등 많은 고승이 중창을 거듭했습니다. 덕분에 건물들이 다양한 시대 양식을 보여주고 있죠. 내연산의 웅장한 풍경을 마주하기 전 보경사에서 굵고 늠름한 금강송들의 그윽함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요.

글 현경숙 / 사진 조보희 /편집 이혜림

orchid_foret@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