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신의 아픔과 노고 묻어두고"…北, 방역전 이끈 김정은 찬양

송고시간2022-08-12 10:26

'코로나 박멸'을 김정은 애민정치·리더십으로 돌리며 방역 강조

북한 김정은 "코로나19 박멸하고 비상방역전 승리 선포"
북한 김정은 "코로나19 박멸하고 비상방역전 승리 선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선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가 진행되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최대비상방역전의 승리를 선포하는 역사적인 총화회의에서 중요연설을 하시었다"고 11일 보도했다. 2022.8.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자신의 아픔과 로(노)고는 다 묻어두시고…."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걸로 보이는 정황을 재차 암시하면서 '방역전 승리'를 김 위원장의 애민정치와 리더십의 공으로 찬양하는 데 주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1면 '정론'에서 "나라가 처음 겪는 위기 사태 앞에서 어느 하루 한시도 마음을 못 놓으시고 그토록 커다란 마음속 고충을 이겨내시며, 때로는 안타까움에 속태우시면서도 인민들 앞에서는 언제나 환히 웃으시며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신 총비서 동지"라고 찬양했다.

특히 "자신의 아픔과 노고는 다 묻어두시고 애오라지 사랑하는 인민을 위해 그리도 온넋을 불태우셨다"며 '애민정신'까지 부각했다.

신문이 언급한 김 위원장의 '아픔'은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코로나19 감염 정황을 시사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여정은 "이 방역 전쟁의 나날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 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고 말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영상 기사 [한반도N] 김정은, 코로나 극복 선언…김여정, 南에 '보복성 대응' 위협
[한반도N] 김정은, 코로나 극복 선언…김여정, 南에 '보복성 대응' 위협

최고지도자의 건강 상태가 기밀 중에 최고기밀 사항이지만, 김정은도 일반 주민과 다름없이 코로나19에 걸렸음을 은근히 암시하면서 그에 대한 우상화를 극대화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무려 1만여자의 정론은 김 위원장에 대해 "하나부터 열, 백, 천, 만가지에 이르는 대책과 방도를 직접 내놓으며 불철주야 방역전장을 찾고 찾았다"거나 "천만 인민을 자신의 살붙이처럼 여긴다"는 등으로 구구절절 찬양했다.

"절세의 애국자", "위대한 은인", "위대한 운명의 태양" 등 온갖 미사여구를 나열했다.

그러면서 "오늘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위기는 (방역이 아니라) 이념 위기라고 할 수 있다"며 전 주민이 방역전을 통해 김 위원장을 믿고 따르면 어떤 역경도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도록 '영원한 충성'을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코로나19를 박멸했지만 긴장을 늦추지 말라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다른 기사에서 방역전이 승리했다고 해서 해이해지면 절대로 안된다며 "자만방심, 자체위안하면서 탕개(긴강감)를 풀어놓는다면 또다시 엄중한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는 교훈을 누구나 뼈에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 지침과 규율을 어기는 현상과 조직적, 행정적, 법적 투쟁을 따라세워야 한다"며 "각급 비상방역 기관들에서 방역사업에 저애를 주는 온갖 현상과 강하게 투쟁하며 전사회적인 방역기강을 더욱 철저히 세울 것"을 당부했다.

kind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_AsF1obUX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