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에 "참담…윤리위 절차 밟을 것"

송고시간2022-08-12 09:25

"비대위원 인선 16일 목표…얼개 잡아가고 있다"

"이준석, 만나자는 뜻 전했는데 접촉 이뤄지지 않고 있다"

출근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
출근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 2022.8.10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자당 김성원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주 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을 비롯해 당내 여러 의원들의 비대위원 합류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언론에 하마평이 나오던데 많이 다르다"라고 밝혔다.

그는 "보도 내용이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제가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들도 올라가 있는데, 우선 사실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비대위 인선 구성은 얼개를 잡아가고 있는데 원래 오늘 할 수 있다고 했었는데 오늘 상임전국위를 소집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는 모양"이라며 "휴일을 넘기고 16일께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 후보군을 놓고 조합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연직 비대위원에 포함될 지 여부에 대해선 "의원들을 대표할 사람이 비대위에 당연히 있어야 하기 때문에 저는 거의 당연직에 가까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 (비대위와) 원내와의 소통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우리 당헌에 의하면 최고위원회는 당연직으로 돼 있고, 비대위원 규정에는 당연직이란 규정은 없지만 지금까지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며 권 원내대표가 포함될 것임을 시사했다.

당내 일각에서 권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유지에 대해 의총에서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선 "그건 의총이 열리면 의원들 의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 체제 전환에 반발하며 법원에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이준석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선 "저희들이야 만나기를 바란다. 그래서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는데 접촉 자체가 안된다"고 설명했다.

yjkim8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OMKhxeO1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