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훈처, 광복절 '독립운동 역사' 토크콘서트…최불암 등 참석

송고시간2022-08-12 08:58

beta

국가보훈처는 광복절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3시 문화역서울284에서 서울의 독립운동 역사와 일제 잔재 극복 과정을 돌아보는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김희곤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장, 역사 유튜버 한영준, 김지윤 정치학 박사, 배우 최불암·한수연, 보훈 사적지 탐방단 대학생 등 60여 명이 참석한다.

일제강점기 민족 수탈의 경로였던 동시에 3·1운동 등 독립운동의 장소였다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일 문화역서울284서 개최…독립운동 역사·일제잔재 극복 과정 등

[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국가보훈처는 광복절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3시 문화역서울284에서 서울의 독립운동 역사와 일제 잔재 극복 과정을 돌아보는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김희곤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장, 역사 유튜버 한영준, 김지윤 정치학 박사, 배우 최불암·한수연, 보훈 사적지 탐방단 대학생 등 60여 명이 참석한다.

김지윤 박사가 사회를 맡고 김희곤 관장은 '한국 독립운동의 특성과 서울 독립운동 역사'를 주제로 서울의 독립운동이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에서 가지는 의의를 알려준다.

한영준 유튜버는 '경복궁에서 서울역까지 통치의 공간에서 역사와 시민의 공간으로'를 주제로 조선총독부 청사, 부민관(현 서울시의회), 경성역사(현 문화역서울284) 등 일제 잔재가 국민의 공간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얘기한다.

행사 장소인 문화역서울284는 과거 서울역 건물이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민족 수탈의 경로였던 동시에 3·1운동 등 독립운동의 장소였다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광복의 의미를 가슴 깊이 되새기면서 젊은 세대들과 함께 자랑스러운 미래 대한민국을 열어가는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보훈처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한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