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힘들게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한다

송고시간2022-08-12 08:30

beta

불편한 주거환경에서 힘들게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택을 리모델링해 주는 사업이 펼쳐진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KB국민은행과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 사업인 '대한의 보금자리' 캠페인을 펼친다고 12일 밝혔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협력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복절 77주년 맞아 KB국민은행-서경덕 교수 펼쳐…첫 대상 탁영의 선생 후손

탁영의 선생 후손 주택의 개선 후(왼쪽)와 개선 전 모습
탁영의 선생 후손 주택의 개선 후(왼쪽)와 개선 전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불편한 주거환경에서 힘들게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택을 리모델링해 주는 사업이 펼쳐진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KB국민은행과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 사업인 '대한의 보금자리' 캠페인을 펼친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첫 대상으로 애국지사 탁영의 선생의 며느리와 친손자가 거주하는 강원도 정선의 주택을 정비했다.

주택의 일부인 가게를 넓히고, 단열이 되지 않았던 천장과 지붕을 고쳤다. 주거 공간도 재배치하는 등 가족의 생활 편의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한다.

애국지사 탁영의 선생
애국지사 탁영의 선생

[서경덕 교수 제공]

탁영의 선생은 1943년 일제에 강제로 징집당해 중국 난징 지구 일본군 부대에 배속됐지만, 일본군을 탈출해 1945년 임시정부 경호부대인 토교대에 입대했다. 이후 광복군 총사령부 경위대에 배속돼 복무하다가 광복을 맞았다.

캠페인 홍보대사인 서 교수는 "탁영의 선생을 시작으로 앞으로 전국 각지의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아다니며 꾸준히 집을 보수해 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열악한 주거 환경과 개선 필요성을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영상(youtu.be/fzAAUEDlyCg)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협력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탁영의 선생 후손 주거환경 개선 후 '대한의 보금자리' 현판을 달고 있는 모습
탁영의 선생 후손 주거환경 개선 후 '대한의 보금자리' 현판을 달고 있는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