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 "中, 왜 사드가 안보 침해인지 설명못해"

송고시간2022-08-12 06:50

beta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중국 측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훼손한다는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11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중국 외교부는 한국에 배치된 사드와 같은 방어체계가 어떻게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침해하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면서 "중국 측은 아직 이 주장을 정당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중국 외교부 언급이 한국 외교부의 언급과 일치하지 않은 것은 흥미로운 것"이라며 "국가 간 최고위급에서 의논된 중요한 국가문제에 대해선 보통 토의 및 합의 내용을 설명하는 공동성명이 나온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을 사정거리에 둔 레이더·장거리미사일이 韓에 안보위협이라 말해야"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촬영 이지은]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중국 측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훼손한다는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11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중국 외교부는 한국에 배치된 사드와 같은 방어체계가 어떻게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침해하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면서 "중국 측은 아직 이 주장을 정당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오히려 중국 동쪽에 한국을 겨냥해 설치한 중국의 새 레이더와 중국 북부 전구 사령부에 배치된 한국을 사정거리 안에 두고 있는 장거리미사일이 한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국은 '3불'(사드를 추가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한미일 군사동맹 불참)뿐 아니라 기존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뜻하는 '1한'까지 대외적으로 표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중국 외교부 언급이 한국 외교부의 언급과 일치하지 않은 것은 흥미로운 것"이라며 "국가 간 최고위급에서 의논된 중요한 국가문제에 대해선 보통 토의 및 합의 내용을 설명하는 공동성명이 나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드가 배치된 2017년 이후 지금까지 이런 공동성명 없이 중국은 한국에 자위권을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자신의 재임 시 사드 운용에 제한을 받은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재임 중 사드를 운용하는 데 있어 한국 정부로부터 제한을 받은 적이 있었느냐'는 질의에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주한미군사령관으로 한국에 있으면서 사드 체계는 다가오는 탄도미사일을 격퇴하고 한국인들과 기반시설을 보호하는 방어 임무를 완전히 수행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cla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MtJlzF32n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