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집중호우 내일 오전 일단락…호남 내일 아침까지 많은 비

송고시간2022-08-11 17:17

오늘 군산·보령에 100㎜ 넘는 비…1시간 100㎜ 폭우도

비 그친 뒤 다시 무더위…한낮 서울 31도·대구 34도

도로 복구 작업 중인 군산시
도로 복구 작업 중인 군산시

(군산=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폭우 특보가 내려진 11일 오후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의 한 도로에서 군산시 공무원들이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war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이번 주 내내 전국을 할퀸 폭우는 금요일인 12일 오전 '일단락'되겠다.

11일 오후 4시 현재 전북 부안·군산·김제·익산·전주·고창·무주·임실·정읍·완주·진안 등의 호우주의보만 남고 호우특보가 전부 해제됐다.

기상청도 호우 상황을 1시간 단위로 전하던 속보를 종료했다.

이날 전북 군산시와 충남 보령시에 많은 비가 내렸다.

군산시에는 이날 오후 4시까지 비가 103.5㎜ 왔다.

군산시 내초동(군산산단)에는 같은 시각까지 186.5㎜의 비가 퍼부어졌는데 이 가운데 100㎜는 오전 8시 22분부터 1시간 동안에 내렸다.

보령시 일강수량은 현재까지 136.7㎜이고 1시간 강수량 최고치는 64.5㎜다.

기상청은 충청과 남부지방에 12일 오전까지 비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호남에는 12일 오전까지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30~50㎜씩 세차게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호남 20~70㎜(많은 곳은 100㎜ 이상), 충청과 영남 5~40㎜이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제주에도 12일까지 5~40㎜ 비가 오겠다.

제주는 11일 낮 최고기온이 35.8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더웠다.

제주 낮 최고기온은 전날 37.5도까지 치솟았는데 이는 99년만 최고치였다.

제주의 더위는 비만 그치면 무더위가 다시 찾아올 수 있음을 보여준다.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19~26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9~34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충청남부내륙·남부지방·제주는 체감온도가 최고 33~35도로 오르면서 매우 무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12일 최저기온이 22도이고 최고기온이 31도겠다.

예보대로면 서울은 지난 7일 이후 닷새 만에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다.

다른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인천 23도와 29도, 대전 23도와 32도, 광주 25도와 32도, 대구 26도와 34도, 울산 24도와 33도, 부산 26도와 32도다.

12일부터 16일까지 달의 인력이 강해 해수면 높이가 높겠다.

서해안·남해안·제주해안 밀물 때 해수면이 특히 높겠으니 저지대에서는 침수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jylee2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7G7URW4hsQ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