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리카 출신 바위너구리, 서울어린이대공원 새 식구 됐다

송고시간2022-08-12 06:00

beta

기니피그와 닮은 바위너구리가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새 식구가 됐다.

서울시설공단은 바위너구리 5마리가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새 가족으로 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측은 아프리카 산악지대 출신인 바위너구리의 생태에 맞게 바위와 목재를 이용해 새 집을 꾸미고 구름사다리도 만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위너구리
바위너구리

[서울시설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기니피그와 닮은 바위너구리가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새 식구가 됐다.

서울시설공단은 바위너구리 5마리가 서울어린이대공원의 새 가족으로 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바위너구리목 초식동물인 바위너구리는 외형적으로 기니피그, 프레리도그, 토끼 등과 닮았지만 분류학적으로 코끼리와 조상이 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머리를 포함한 길이는 50∼70㎝, 체중은 4∼5㎏이며 두꺼운 회갈색 털을 갖고 있다.

이번에 새 식구가 된 바위너구리는 수컷 1마리, 암컷 4마리이다.

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측은 아프리카 산악지대 출신인 바위너구리의 생태에 맞게 바위와 목재를 이용해 새 집을 꾸미고 구름사다리도 만들었다.

공단은 "바위와 나무를 뛰어 옮겨 다니는 본능을 고려해 집을 꾸몄다"며 "전문사육사가 꼼꼼히 살피며 특별 돌봄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