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빗속 양화대교 난간에 올라선 시민…버스기사와 승객이 구조

송고시간2022-08-11 16:11

beta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시민을 구조한 버스 기사 곽정규(44)씨는 11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전했다.

곽씨는 중부지방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 8일 오전 10시 17분께 평상시처럼 6716번 버스를 운행하며 양화대교를 건너던 중 다리 중간 난간에서 한강을 바라보는 20대 시민을 발견했다.

무심코 지나칠 뻔했지만,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갑자기 난간을 잡고 올라가는 그를 보자 직감적으로 위험한 상황이라는 걸 깨달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716번 기사 곽정규씨 "위험한 상황 직감…할 일 한 것뿐"

8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시민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와 한 승객. 사진은 당시 상황이 담긴 차안 블랙박스 영상 캡처.

8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시민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와 한 승객. 사진은 당시 상황이 담긴 차안 블랙박스 영상 캡처.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다른 생각은 아무것도 나지 않았습니다. 본능적으로 바로 뛰어나갔어요."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시민을 구조한 버스 기사 곽정규(44)씨는 11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전했다.

곽씨는 중부지방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 8일 오전 10시 17분께 평상시처럼 6716번 버스를 운행하며 양화대교를 건너던 중 다리 중간 난간에서 한강을 바라보는 20대 시민을 발견했다.

무심코 지나칠 뻔했지만,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갑자기 난간을 잡고 올라가는 그를 보자 직감적으로 위험한 상황이라는 걸 깨달았다.

다급하게 버스를 세우고 난간 쪽으로 달려간 곽씨는 그를 잡아끌어 내렸다. 발견부터 구조까지 채 20초가 걸리지 않았다.

곽씨는 "비가 내리는 데다 한강 물살도 센데, 자세히 보니 신발도 안 신었더라"며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나가 살펴보니 신발과 가방도 다리 위에 가지런히 정리돼 있었다"고 말했다.

곽씨는 이 시민에게 아무것도 묻지 않았다. 그저 어깨만 토닥여 줬다.

당시 버스에서 함께 뛰쳐 나온 승객들은 곽씨가 그를 붙잡고 있는 동안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올 때까지 현장을 떠나지 않고 그를 위로하며 곁을 지켰다고 한다.

곽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면서 "그분이 마음의 상처를 빨리 치유하고 다른 시각으로 삶을 바라봐 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여성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와 그의 아이들. 본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난간에 서 있던 여성을 구한 버스기사 곽정규씨와 그의 아이들. 본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7A2ApmKnM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