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지검, 수천억원 이상 외환거래 유령법인 관계자 3명 구속

송고시간2022-08-11 11:24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시중은행을 거쳐 이뤄진 거액의 수상한 외환 거래와 관련해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이 검찰에 구속됐다.

대구지검
대구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검 반부패부(이일규 부장검사)는 유령 법인을 여러 개 설립해 신고하지 않고 가상자산 거래 영업을 하면서 허위증빙자료를 은행에 제출하고 수천억원의 외환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외환관리법 위반 등)로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6월 4조원이 넘는 자금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우리, 신한 2개 은행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사건을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넘겨받아 조사해왔다.

이와 관련 대구지검은 유령 법인 임원의 주소지가 대구로 나옴에 따라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자금 흐름을 계속 좇는 한편 구속자들의 추가 범행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