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의학연구원 "한약과 면역항암제 함께 쓰면 항암 효과 커져"

송고시간2022-08-11 11:41

beta

한국한의학연구원은 한의약융합연구부 정미경 박사 연구팀이 한약 처방과 함께 면역항암제를 사용하면 항암 효과가 커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고 11일 밝혔다.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거나 면역 매개 이상 반응이 발생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병용(竝用) 요법이 연구되고 있다.

보중익기탕은 피로권태, 식욕부진, 허약체질 개선 등에 효능이 있다고 널리 알려진 한약 처방인데,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보중익기탕과 면역항암제를 함께 투여한 경우 면역항암제만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보다 항암 효과가 2.8배 컸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중익기탕 복용 시 면역항암제만 투여 때보다 효과 2.8배 높아"

연구결과 도표
연구결과 도표

[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한국한의학연구원은 한의약융합연구부 정미경 박사 연구팀이 한약 처방과 함께 면역항암제를 사용하면 항암 효과가 커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고 11일 밝혔다.

면역항암제는 종양 매개의 면역반응을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3세대 항암제이다.

하지만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거나 면역 매개 이상 반응이 발생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병용(竝用) 요법이 연구되고 있다.

보중익기탕은 피로권태, 식욕부진, 허약체질 개선 등에 효능이 있다고 널리 알려진 한약 처방인데,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보중익기탕과 면역항암제를 함께 투여한 경우 면역항암제만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보다 항암 효과가 2.8배 컸다고 설명했다.

두 가지를 병용했을 때 종양 부피가 2.8배 가량 더 줄어든 것인데, 암 전이를 용이하게 하는 '골수유래 면역 억제세포'는 억제된 반면 면역 T세포는 증식해 항암 효과가 강화됐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정미경 박사는 "먼역개선 목적으로 오랫동안 사용한 한약과 면역항암제의 병용 효능을 과학적으로 보여준 결과"라고 밝혔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