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 택배" 신고…200명 건물 밖 대피

송고시간2022-08-11 11:08

beta

경기 고양시에서 "우체국에 폭발물 택배가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 특공대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고양시에서 한 남성이 지나가는 순찰차에 탄 경찰관에게 "지인이 나에게 폭발물을 등기 우편물로 보내 현재 우체국에 있다"고 알렸다.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특공대와 군 당국은 이 남성이 지목한 고양일산우체국으로 출동해 직원 200여명을 인근 주차장으로 대피시키고 폭발물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특공대 수색 중…"폭발물 아직 발견되지 않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최재훈 기자 = 경기 고양시에서 "우체국에 폭발물 택배가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 특공대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우체국에 출동한 경찰특공대
우체국에 출동한 경찰특공대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고양시에서 한 남성이 지나가는 순찰차에 탄 경찰관에게 "지인이 나에게 폭발물을 등기 우편물로 보내 현재 우체국에 있다"고 알렸다.

이에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특공대와 군 당국은 이 남성이 지목한 고양일산우체국으로 출동해 직원 200여명을 인근 주차장으로 대피시키고 폭발물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폭발물처리반에서 현장을 확인 중이며 아직 폭발물이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신고자의 정확한 신고 내용 등도 파악 중이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