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면 '마계'로…주말 K리그1 수원 vs 성남 강등권 탈출 맞대결

송고시간2022-08-11 10:48

beta

강등 위기에 몰린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성남FC가 주말 물러설 곳 없는 '마계대전'을 펼친다.

14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경기에서 순위표 최하단에 나란히 위치한 11위 수원과 12위 성남이 맞붙는다.

이번에 지는 두 팀은 진짜 악마의 세상, '마계(魔界)'로 떨어질 수 있어 혈투를 벌일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 11위·성남 12위…최하위는 '다이렉트 강등'

수원 공격수 전진우
수원 공격수 전진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강등 위기에 몰린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성남FC가 주말 물러설 곳 없는 '마계대전'을 펼친다.

14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경기에서 순위표 최하단에 나란히 위치한 11위 수원과 12위 성남이 맞붙는다.

수원과 성남의 대결은 '마계대전(馬鷄大戰)'으로 불린다.

성남의 전신 성남 일화의 상징인 '천마', 그리고 독수리와 사자를 형상화한 수원의 마스코트 '아길레온'이 맞붙는다는 의미다.

성남의 상징이 이제는 까치로 바뀌었고 아길레온은 닭(계·鷄)이 아니지만, 양 팀 팬들도 여전히 쓸 정도로 친숙한 표현이 돼버렸다.

이번에 지는 두 팀은 진짜 악마의 세상, '마계(魔界)'로 떨어질 수 있어 혈투를 벌일 전망이다.

끌어안은 뮬리치와 밀로스
끌어안은 뮬리치와 밀로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홈팀 수원은 5승 9무 11패, 승점 24로 12개 팀 중 11위에 자리해 있고, 성남은 4승 6무 15패, 승점 18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올 시즌부터 K리그1에서 세 팀까지 K리그2(2부 리그)로 강등될 수 있는데, 최종 12위 팀이 '다이렉트 강등'을 당한다.

11위, 10위 팀에는 잔류할 기회가 더 주어진다.

K리그1 11위는 K리그2 2위와 승강플레이오프를 치르고, K리그1 10위는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 승자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강등권에 몰린 성남과 수원, 김천 상무(10위)로서는 일단 최하위를 면하는 게 급선무인 이유다.

성남이 수원보다 승점 6 뒤져있어 불리한 게 사실이지만, 최근 흐름에서는 외려 나은 모습을 보여 팬들이 희망의 끈을 꽉 붙들게 한다.

성남은 직전 김천과 경기에서는 1-4로 크게 졌지만, 그 전에 인천 유나이티드(3-1), 제주 유나이티드(2-1) 등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2연승을 거뒀다.

수원 스트라이커 안병준
수원 스트라이커 안병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가세한 베테랑 공격수 심동운, 미드필더 밀로스의 활약이 돋보인다.

특히 중원에서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하는 밀로스는 8경기에서 3골을 올리며 득점력도 뽐내고 있다.

이적생들의 활약에 힘입어 뮬리치 등 기존 선수들의 경기력도 되살아나고 있다.

주전 선수들 중 부상 선수가 없는 성남은 '필승 전력'으로 수원전에 임할 전망이다.

수원은 지난 26라운드에서 대구FC에 2-1로 승리하며 11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그러나 27라운드 수원FC와 더비에서는 2-4로 크게 졌다.

수원으로서는 2경기 연속 멀티골을 넣은 공격력을 더욱 키우면서 불안해진 수비라인을 다잡을 필요가 있어 보인다.

여름에 야심 차게 영입한 스트라이커 안병준이 수원FC전에서 득점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간 것은 긍정적 요소다.

안병준은 수원 이적 뒤 5경기 2골을 기록 중이다.

'매탄소년단' 전진우와 오현규의 활약도 꾸준하다.

경기 지켜보는 울산 홍명보 감독
경기 지켜보는 울산 홍명보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특히 올 시즌 성남과 대결에서 한 번씩 골맛을 봤다.

2-2로 끝난 첫 대결에서는 오현규가 수원을 패배에서 구해내는 동점골을 책임졌고, 두 번째 대결에서는 전진우가 후반 추가시간 수원의 1-0 승리를 만드는 '극장 결승골'을 터뜨렸다.

수원은 올 시즌 성남과 전적에서 1승 1무로 우세하다.

수비의 1차 저지선 역할까지 해온 사리치의 부재는 수원의 약점이다. 사리치는 대구전에서 근육 부상을 당한 여파로 수원FC전에 이어 이번 성남전 출격도 어려워 보인다.

선두(승점 52·15승 7무 3패) 울산 현대와 2위(승점 49·14승 7무 5패) 전북 현대의 우승 경쟁도 이어진다.

지난 주말 전북과 맞대결을 포함해 2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친 울산은 13일 오후 6시 대구FC를 홈인 울산문수축구경기장으로 불러들여 3경기만의 승리에 도전한다.

전북은 같은 날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한다.

전북은 주중에 열린 수원FC와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울산과 격차를 승점 3으로 좁혔다. 그러나 울산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여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일정>

▲ 13일(토)

울산-대구(18시·문수축구경기장)

인천-전북(19시 30분·인천축구전용경기장)

▲ 14일(일)

제주-포항(19시·제주월드컵경기장)

수원-성남(19시 30분·수원월드컵경기장)

▲ 15일(월)

강원-수원FC(18시·춘천송암스포츠타운)

김천-서울(19시·김천종합운동장)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