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의혹에 "동생이 작성"

송고시간2022-08-11 09:52

박민영 대통령비서실 청년대변인
박민영 대통령비서실 청년대변인

[국민의힘홈피]
* 인물정보 업데이트 후 현직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내정된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11일 과거 '일베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어릴 때부터 계정을 가족끼리 공유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로 문제를 제기하는 건 일단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 낭설들도 많아서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준석 키즈'라 불렸던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행이 전날 알려지자 온라인상에는 그가 극우 성향 사용자들이 모인 '일베'에서 자주 쓰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30세대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인 '에펨코리아' 등에는 박 대변인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네다홍' '씹운지' 같은 일베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네다홍'은 호남 지역 비하 표현,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에서 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ju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